손목 정말 편하네요! 로지텍 ERGO M575 무선마우스 사용 후기 (M570 비교)

사람들이 ‘마우스’에 많은 관심을 쏟으면서 자신에게 꼭 맞는 제품을 찾고자 노력을 하는 모습은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닙니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 이 시국 탓에 재택을 포함해 컴퓨터 앞에 앉아서 업무를 처리하는 이들이 많아졌고, 이 과정에서 손목이나 어깨 등에 전에 없던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도 꽤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런 시장 흐름에 꼭 어울리는 제품이 등장했습니다. 트랙볼은 품은 마우스. 로지텍 ERGO M575 가 바로 그것!

저 역시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컴퓨터 앞에 앉아 문서, 영상 작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보니 이 제품이 주는 경험에 호기심이 컸는데요. 어떤 느낌인지 그 후기를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평소 트랙볼 타입을 몰랐던 분들에게는 꽤 낯선 외형의 디자인일 겁니다. 하지만, 조금만 생각해보면 왜 이런 모습인지 쉽게 짐작이 되실 거예요. 쉽게 말해서 마우스를 장시간 썼을 때 오는 부작용. 앞서 말한 ‘통증’과 관련된 것들을 완화해주는 특장점 덕분에 한번 이런 류를 써 본 분들은 다시 원래의 마우스로 돌아가기 힘들다는 말까지 있을 정도인데요.

M575 모델은 이전보다 더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손과 팔의 피로도를 줄였다는 설명입니다. 손의 형태와 구조에 맞게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손목을 움직이지 않고 커서를 움직일 수 있어서 그 편함이 배가 되는 느낌입니다.

여기서 또 하나 이점을 찾은 분들도 계실 거예요. 손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다 보니 책상 공간을 더 넓게 활용할 수 있는 것도 강점입니다. 즉, 손과 팔을 움직이지 않고 커서를 움직일 수 있어서 뛰어난 공간 효율성을 보여주네요.

트랙볼이 들어간 만큼 무엇보다 그 사용성이 중요할 수 밖에 없겠죠? 로지텍 M575 모델은 투명 마감 코팅된 볼 처리로 손가락이 미끄러지지 않고 정밀하게 컨트롤이 가능합니다. 고정밀 옵티컬 센서로 정확도도 상당히 좋은 걸 확인할 수 있었어요.

그런데, 문득 이런 생각이 스치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얼핏 봐서는 전작과 같은 듯 한데 뭐가 다른걸까?

가장 큰 차이는 무선 연결 방식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전작인 로지텍 M570 모델은 유니파잉 USB 수신기(로지텍 무선 기기 최대 6대 연결 가능)를 이용해 연결했어야 하는데요. M575 모델은 유니파잉 USB 수신기 이외에 블루투스 LE 기술로 USB 포트 등에 제약이 있는 환경에서도 손쉽게 연결해서 활용할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실제로 온라인 등지에서 살펴보면 이 부분에 메리트를 느끼는 이들이 꽤 많이 보이더군요.

또, 사진에서는 잘 구분이 안될지 모르겠지만 M570 대비 손이 좀 더 안정적으로 놓아지는 듯한 느낌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손이 맞닿는 각도가 M575 모델이 좀 더 괜찮아 보였습니다. 그리고 트랙볼 부분도 더욱 부드럽고 안정적인 느낌을 주었습니다.

참고로, 당연히 윈도우 뿐만 아니라 맥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요.

이 밖에도 로지텍 ERGO M575 는 스위스의 고정밀 엔지니어링 기술과 섬세한 생산 공정으로 최대 3백만 번의 클릭이 가능한 내구성, AA 배터리 1개로 최대 2년간 사용이 가능한 부족함 없는 배터리 수명(블루투스 연결 시 최대 20개월 사용 가능) 등을 특징으로 하기도 합니다. 이런 것 또한 무선 마우스를 쓸 때 꼭 체크하는 부분들이니 잘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네요. 참고로 M570의 배터리 수명은 18개월로 ERGO M575와 6개월정도 차이가 있습니다.

평소 마우스를 오랜 시간 써야 했던 분들, 그래서 손목 등에 대한 부담으로 대안이 될 만한 제품을 찾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었길 바랍니다.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 유튜브 채널 추천 영상 (구독하고 선물도 받아가세요!)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