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텍 G331 사용기, 활용도 높은 게이밍 헤드셋

어느 순간부터 게이밍 시장에서도 무선 기반의 헤드셋이 자주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하지만, 여전히 적지 않은 이들이 그 범용성이라던지 여러가지 이유에서 유선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합리적인 가격은 기본, 여기에 더해 각종 디바이스에 붙여 쓰기 좋은 활용도를 갖는 게이밍 헤드셋이 있어요. 얼마전 소개드린 적 있는 '로지텍 G331' 모델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그 실사용기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할게요.

평소 게이밍 헤드셋을 이용해 본 경험이 있다면, 이런 류의 제품들이 대부분 USB 방식의 연결법을 쓰는 걸 잘 아실 겁니다. ▼

이는 PC를 기준으로 했을 때는 충분히 부족함이 없다 하겠지만, 조금만 시선을 돌려보면.. 아쉬움이 남는 경우가 더러 있을 수 밖에 없어요. 왜냐하면, 요즘은 모바일 게임 등에 대한 수요도 크다보니 3.5mm 오디오 단자에 대한 니즈가 상당하거든요.

이런 점을 고려했을 때, 로지텍 G331은 3.5mm 단자를 채택하고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덕분에 다양한 기기에 연결해서 쓰는 게 가능해요. ▼

단순히 이처럼 호환성만 좋은 게 아니라 로지텍 G331 모델은 Pro-G 50mm 드라이버를 채택함으로써 충분히 만족감을 가질 만한 사운드(음질)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

개인적으로 이 녀석의 가격을 생각했을 때, 뽑아내는 소리의 퀄리티에 있어서는 아쉬움을 말하는 이가 거의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 들더군요.

최근 게임 시장의 흐름을 생각했을 때, 게이밍 헤드셋이라면 자연스럽게 '마이크'에 대한 중요성도 크게 다가오는데요. ▼

배틀그라운드와 같은 게임을 생각해 보면, 왜 이런 이야기를 하는지 쉽게 짐작이 되실 겁니다.

마이크를 올려두기만 해도 자동으로 비활성화가 되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편리하게 이를 조정하며 쓸 수 있다는 사실 역시 메리트가 크게 체감되었습니다.

몇몇 이들에게 물어봤을 때 음성이 전달되는 음질 측면에서도 제법 괜찮다는 평가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노이즈 캔슬링 마이크 덕분에 더 선명한 목소리가 전달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배그를 포함해 몇몇 게임을 플레이하며, 로지텍 G331을 사용해 보았는데요. 흔히 말하는 5.1채널 같은 공간감까지는 아니었지만 충분히 필요한 정보를 인지하며 게임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

또한, PC 뿐만 아니라 3.5mm 단자 덕분에 스마트폰, 닌텐도 스위치 등에서도 이 녀석을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어 좋았어요.

참고로, 상황에 따라서는 음원을 감상하는 용도, 영화 등 콘텐츠를 감상하는 용도로도 나쁘지 않은 포지션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

즉, 게이밍 헤드셋이라는 나름 최적화 된 용도 외에도 상황에 따라 여러가지 목적을 다하는데도 전혀 어려움이 없어 그 활용도가 높게 체감이 되더군요. 이처럼 나름대로 전천후 쓰임새를 갖는 헤드셋을 찾는다면.. 가격까지 고려했을 때 꽤 좋은 선택지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스쳤습니다.

이상으로, 게이밍 헤드셋이라는 포지션은 물론이고 3.5mm 단자를 통해 좀 더 다양한 사용성을 체감할 수 있었던 로지텍 G331에 대해 소개해 드렸습니다.

평소 위에서 말한 것 같은 부족함 없는 쓰임새의 헤드셋을 고민했다면, 이 제품은 충분히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로지텍 G331에 궁금증을 갖고 있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었길 바래요.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 유튜브 채널 추천 영상 (구독하고 선물도 받아가세요!)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