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지스타 2018, 모바일게임 신작 4종 공개

매년 이맘때가 되면 들려오는 소식이 있죠? 특히, 게임을 즐기는 분들께 더 없이 반가운 바로 그 행사. 지스타 2018이 15일을 시작으로 그 문을 열었습니다. 수능이 있는 날이면 어김없이 오픈을 하면서 또 다른 의미에서 화제가 되고 있기도 한데…

올해 지스타 2018의 슬로건은 'Let Games be Stars’라고 하죠. 사회적 이슈와 이상하게 얽히면서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해지는 이유 때문일까요. 지스타조직위는 게임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극대화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라 밝히기 까지 했는데요.

각설하고, 올해는 작년보다 부스가 더 많아졌다고 하는데 저는 그 중 유독 관심을 끄는 ‘넷마블’쪽을 집중적으로 둘러봤습니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 대형 IP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 3종과 미공개 신작 ‘A3:스틸 얼라이브’ 총 4종의 모바일 게임을 경험해 볼 수 있었는데요.

넷마블관을 찾아보니,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된 260여 대의 시연대가 마련되어 있어 더 눈길을 끌기도 하더군요. 많은 이들이 경험을 해볼 수 있으니 말이죠.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12월 6일 정식 출시를 앞두고, 현재캐릭터명 선점과 → 사전예약 진행하고 있는데요. 80개 전 서버가 마감된 이후 3차 서버를 증설할 정도로 엄청난 기대감을 받고 있는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원작 감성의 스토리, 자유로운 경공, 대전액션급 무빙액션과 대규모 오픈필드 세력전 등등 짧은 시간이지만 현장에서 직접 경험해보니 그 기대감이 더 커지네요. 언능(?) 런칭날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만… ^^;;

참고로, 현장에서는 코스프레+퀴즈 이벤트를 비롯해 세력전 등에 대한 행사도 엿볼 수 있었는데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녀석에 관심을 갖는지 쉽게 짐작해 볼 수 있었습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다른 글에서 ^^

또, 액션 RPG로 새롭게 태어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도 접할 수 있었습니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역대 넘버링 시리즈의 모든 캐릭터가 등장하는 최초의 게임이라고 하는데요. 쉬운 조작으로 즐기는 극강의 타격감과 액션성 등이 흥미롭게 다가오더군요.

굳이 어떤 설명이 더 필요할까요. ‘세븐나이츠2’는 넷마블의 인기 RPG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초대형 모바일 MMORPG로 전작의 30년 뒤 세계를 담고 있는 게 특징입니다. 4인 레이드 보스전을 처음 공개하며 루디 등 원작 영웅을 포함한 19종의 캐릭터를 직접 조작해볼 수 있었어요.

끝으로, ‘A3: STILL ALIVE’는 쉽게 말해 모바일 배틀로얄 MMORPG입니다. ‘30인 배틀로얄’과 동시간 전체 서버 이용자와 무차별 PK를 즐길 수 있는 ‘전지역 프리 PK’ 등 기존 모바일 MMORPG와는 확연히 차별화 된 느낌을 보이고 있네요. 최근 배틀로얄 스타일의 게임들이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과연 이 녀석은 어떤 반응을 얻을지 사뭇 궁금해지기도 했습니다.

이상으로, 지스타 2018의 넷마블관을 찾아본 스케치를 간단히 전해드렸어요. 개인적으로는 신작 모두 주목할만 하다 생각되었지만 특히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이 컸는데요. 이 게임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이야기도 다뤄보도록 할게요.

아무튼, 수년 째 지스타를 직접 찾고 있는데 올해 역시 사람도 많고 새로운 게임들을 미리 접해볼 수 있어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절로 남더군요. 기회가 된다면 꼭 직접 방문해서 새로운 녀석들을 마주해 보세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