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MMORPG게임 다크에덴M

사전예약을 비롯해 최근 CBT를 마무리하면서 또 한번 화제의 중심에 있는 모바일MMORPG게임이 있습니다. ‘다크에덴M’이 그건데요. 아마 아는 분들도 꽤 계실거라 생각됩니다. 원작 경우 1세대 MMORPG를 대표하는 게임이기도 하고, 꽤 긴 시간 많은 이들에게 관심을 받은 일명 장수게임이기도 한데…

이런 이유 때문이겠죠. 뱀파이어와 슬레이어 두 종족의 박진감 넘치는 액션, 오리지널 BGM을 편곡한 사운드 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시간이 지날 수록 주목을 받은게 바로 다크에덴M 입니다.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클로즈베타테스트(CBT)가 진행된다는 소식에 저 또한 플레이를 진행하며 이를 경험해 봤는데요. 초반에는 대기열 때문에 급하게 서버를 증설하는 등 수 많은 유저들이 몰렸습니다. 반응도 보면 꽤 긍정적입니다.

물론, 정식 출시가 아닌 만큼 아쉬움이 전혀 없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편리한 UI 구성이라던지 세련된 그래픽, 원작에서 느꼈던 PK 감성 등에 대해 오픈 시점이 더 기다려진다는 이야기도 적지 않게 보이곤 하더군요.

각설하고, 저 같은 경우 애초에 이 녀석에 대한 정보가 전해질 무렵부터 마음 속으로 정해둔 캐릭터가 있어요. 다크아이! 시네마틱 영상 등을 통해 전해지는 그 포스란…. ^^;;

아무튼 시작하는 시점부터 다크에덴M은 그 특유의 특징을 제대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두 종족을 나눠 그 대결을 암시하는 것이죠.

앞서 말했듯 저는 뱀파이어, 그 중에서도 다크아이를 선택했는데요.

흡혈로 HP를 회복하고 체내 피를 폭발하여 전방으로 빠르게 이동하는 종족 스킬은 공통이고, 제가 선택한 녀석은 원거리 타입에 다양한 범위 공격을 특징으로 하고 있습니다.

긴 시간은 아니지만, 다크에덴M을 플레이 해 보면서 런칭 시점에 대한 기대는 물론이고 대박이 나지 않을까 하는 예상 또한 조심스럽게 해 볼 수 있었는데요. 과연 어느 대목에서?

유명한 IP를 활용한 게임 등과 같은 서비스가 적지 않긴 하지만, 원작과는 다소 다른 느낌을 전하거나 특유의 스타일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하는 경우가 더러 있었는데, 이 녀석은 이런 부분에 대한 아쉬움은 완전히 뒤로 함과 동시에 최근 게임 분위기까지 묻어나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주면서도 새로 시작하는 이들도 재미를 붙일 수 있는 묘한 인상을 남기는 모습이었습니다.

위에서도 말한 것처럼 좀 더 세련미가 더해진 그래픽이라던지 전투 장면, 스킬 이펙트 등 또한 긍정적으로 다가오더군요.

좀 더 구체적인 후기라던지 공략은 기회가 되면 다른 글에서 다룰 계획인데,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그 성장에 대한 재미를 가질 수 있는 요소들 또한 잘 갖춰져 있어 많은 분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기에 부족함이 없다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지금에도 말이죠.

얼추 40레벨 언저리까지 육성을 해 봤는데요. 하루 빨리 정식으로 출시가 되면 좋겠네요 ^^

혹시 이번 CBT를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분들이라면, 공개된 시네마틱 영상을 즐겨 보시는 것만으로도 대략적인 느낌이라던지, 원작에 대한 기억을 충분히 되살려 보실 수 있지 않을까 판단되네요.

 
 

국내 최초 호러 MMORPG로 타이틀을 남긴 다크에덴. 그 특유의 분위기를 빠르게 그리고 좀 더 유용한 혜택을 받으며 즐겨보고자 하는 분들이라면 현재 진행하고 있는 → 사전예약에 참여를 해 보시면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참여자 전원에게는 플레이에 유익한 아이템이 지급되는데요. 펫 소환 상자 1개, 펫 소환서 10개, 5만 골드가 100% 주어지는데 이 밖에도 30만, 50만, 80만, 100만의 사전예약자 참여 시 유용한 인게임 아이템을 추가로 제공한다고 하네요.

이미 90만은 넘어선 만큼 100만도 곧 달성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혹시, 캐릭터 일러스트 / CBT 등에 대한 정보 등이 더 궁금하신 분들은 → 공식카페를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네요. 다음에 또 다크에덴M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