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발화원인, 불규칙한 배터리 크기 탓?

거침없는 행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었던 삼성 갤럭시노트7, 거듭된 배터리 폭발 사고가 이어지며 결국은 단종에 이른 아쉬움 가득한 그 단말. 이 녀석이 왜 전에 없던 악재를 겪어야 했는지 그 조사 결과가 23일 공개될 예정인데요.

월스트리트저널을 비롯한 일부 외신을 통해 갤럭시노트7 발화원인이 먼저 설명된 모습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공식적인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고, 소식통의 소스를 인용해 먼저 보도를 한 것인데요.

이에 따르면, 삼성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폭발 문제는 불규칙한 배터리 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제조 과정에서 그 사이즈가 일정하지 않아 이상 과열을 초개했고, 결국 발화에 이르렀다는건데요.

여기서 한가지 의아하게 여겨지는 부분이 있으실 겁니다. 첫 사건 이후 삼성전자는 삼성SDI 배터리에 문제가 있다고 여겨, ATL사의 그것을 채택한 바 있죠. 하지만 이 또한 동일한 이슈가 생겨 결국 단종이 된 것이고 말이죠.

앞서 말한 불규칙한 크기는 삼성SDI 배터리에 해당되는 것이고, ATL사의 배터리는 갑작스런 생산 증가로 그 제조 과정에서 결함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는게 소스의 설명입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발화원인에 대한 발표와 함께 재발 방지대책도 제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서도 외신은 간단히 언급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인건 향후 공식 발표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더 많은 테스트와 함께 8단계 공정을 거치며 품질 확인을 할 것이라는게 대안으로 알려지고 있네요.

개인적으로 단순히 이 정도 내용이라면, 어딘가 납득이 되지 않는 구석도 없지 않은데요. 과연 23일 삼성전자가 발표하는 내용이 여기서 그칠 것인지, 아니면 좀 더 자세한 무언가를 말하며 많은 이들에게 충분한 설명을 제시할 것인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Source WSJ

LiveREX 유튜브 채널 추천 영상 (구독하고 선물도 받아가세요!)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