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10만원이면 16GB→128GB 용량 확장 가능해?

아이폰 시리즈는 저장공간에 따라 3개의 모델로 분류가 됩니다. 그 가운데 가장 저렴한 가격을 매력으로 하지만 실생활에서는 아쉬움이 큰 것이 바로 16GB 인데요. 앱 자체의 크기는 물론이고 콘텐츠의 용량도 커지면서 더더욱 그렇다 하겠습니다.

↑애플 아이폰6s 로즈골드

그렇다고 무작정 저장 용량이 큰 버전을 선택하자니 금전적 부담을 무시할 수 없는 현실이 발목을 붙잡기도 합니다. 실례로 애플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이폰6s 16GB 는 92만원, 64GB 는 106만원, 128GB 는 120만원에 판매되고 있는데요. 각각의 가격차가 상당하죠?

이에 누군가는 아이폰 용량도 PC처럼 이용자가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 적 있을텐데요. 중국에서는 그 상상이 실제로 일어났다고 합니다. 아이폰 16GB 모델을 128GB 모델로 개조해주는 업체가 등장했는데 그 비용이 한화로 약 10만원 수준이라고 하네요. 작업 시간은 1시간 남짓이이고요. 참고로, 16GB 에서 64GB 로 바꾸는 것은 약 8만원 정도입니다.

↑아이폰 용량 업그레이드 ( 사진 : MyDigit)

소개되는 내용을 보면, 이전에도 이런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다만 과거에는 활성화되어 있는 운영체제에서 내장메모리 인증을 거치는 것이 불가능했는데 이제는 이 또한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 개발되어 아이폰 용량 업그레이드를 적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종전에는 아이클라우드(iCloud) 관련 서비스를 활용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는데 이제는 완벽한(?) 인증으로 이와 같은 불편함도 해소했다고 하네요.

다만 아이폰6와 아이폰6s, 아이패드는 메인보드가 300도에 달하는 고열을 견디게끔 설계되어 있어 관련 개조 작업에 어려움이 없지만 아이폰5s 는 그 구조에 차이가 있어 상당히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합니다. 아마 그 처리 시간도 훨씬 오래 걸릴 것으로 추정되네요.

다들 짐작하시는 것처럼 이 과정을 거치면 애플을 통한 정식 수리서비스 등을 받을 수 없습니다. 또한 정상적인 작동을 보장받을 수도 없고요. 하지만 중국에서는 현재 이 서비스에 대한 인기가 상당하다고 하는데요. 모 업체는 1주일에 70여대를 개조했다고 합니다.

사견이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국내에도 비슷한 서비스가 하나둘씩 생겨나지 않을까 예상되는데요. 어차피 정식 서비스를 받을 수 없는 조건의 아이폰을 이용하는 이들에게는 나름대로 안정성만 입증된다면 상당히 메리트를 느끼게 하는 작업이 아닐까 싶습니다.


 Source MyDigit

LiveREX 유튜브 채널 추천 영상 (구독하고 선물도 받아가세요!)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