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엑스페리아Z4 발열, 방열판으로 잡은 결과 놀라워

↑소니 엑스페리아Z4 방열판 붙인 모습(사진:가젯샷)

화룡이라는 오명을 얻고 있는 스냅드래곤810의 열을 잡기 위한 테스트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얼마전 전해드린 일명 은박지 테스트애 이어 이번에는 컴퓨터용 방열판을 이용한 결과가 공개돼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일본의 가젯샷(Gadget-shot)에 따르면 소니 엑스페리아Z4에 컴퓨터용 방열판을 붙여 4K 동영상 녹화 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고 합니다.

소니 엑스페리아Z4는 4K 동영상 녹화 기능을 지원하지만 1분 남짓이면 촬영이 멈추는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퀄컴 스냅드래곤 810의 과도한 발열과 효율적이지 못한 발열 설계 탓인데요. 이는 높은 해상도로 동영상을 담고 싶은 이용자에게 불만이 될 수 밖에 없는 대목이죠? 

이에 엑스페리아 엠버서더는 아마존에서 한화 1만원 가량의 방열판을 구입해 소니 엑스페리아Z4의 뒷면에 붙이는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방열판 부착 전후 결과 비교(사진:가젯샷)

공개된 결과를 보면 실로 놀랍습니다. 기존에는 4K 동영상 녹화시 1분 9초 동안만 녹화가 가능했지만 방열판을 붙인 뒤에는 2분 55초까지 촬영시간이 늘어났다고 합니다. 2배 이상 늘어난 셈입니다. 뿐만 아니라 가젯샷은 게임을 하더라도 뒷면이 뜨거워지지 않아 편안한 느낌을 가질 수 있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방열판 때문에 기기를 손에 쥐는게 불편하거나 하진 않았다고 하네요.

일각에서는 이번 테스트 결과를 두고 아무리 스펙이 뛰어나도 스마트폰의 발열 설계가 그 성능을 최대한으로 끌어내는데 중요한 요소가 됨을 일깨워줬다 평하고 있습니다.

덧붙임 # 이 글은 테크G와 동시 발행함

LiveREX 유튜브 채널 추천 영상 (구독하고 선물도 받아가세요!)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