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와이파이 공유기 넷기어 오르비 후기, 필구템

과거와 달리 요즘은 일상에서 유무선 공유기를 구비한 환경을 마주하는게 그리 낯설지 않습니다. 오히려 없으면 더 불편할 정도로 밀접한 연관성을 자고 있는데요. 많은 시간을 보내는 가정에서도 이는 마찬가지라 하겠죠?

그런데, 편리함을 위해 구축한 무선 와이파이 환경. 그 활용이 집안 곳곳에서 편하게만 마주하게 되되냐 하면 그건 또 그렇지가 않을 겁니다. 흔히 말하는 ‘음영 지역’에 대한 불편이 크게 다가오곤 하는데요.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면서, 익스텐더 등과는 달리 속도 저하가 덜하면서 안정적으로 무선에 붙여 각종 디바이스를 활용할 수 있는 대안이 있어요. 일전에도 소개드린 바 있는 메시 와이파이 공유기 ‘넷기어 오르비’가 그것입니다.

문득 떠올려보니, 이 녀석을 처음 소개드린 것이 지난해 여름이네요. 당시 해당 모델을 소개드렸을 때 금전적 부담이 큰데 익스텐더를 구하는게 더 효율적이지 않냐 말하는 분들도 있을 정도로, 메시 와이파이 시스템에 대한 개념이 생소하곤 했는데요. ▼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가 않죠? 꽤 많은 브랜드에서 유사한 기기를 선보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각설하고, 넷기어 오르비는 일반적인 공유기와 달리 패키지 구성부터 크고 푸짐(?)합니다. 기본적으로 2개의 장치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인데요.

라우터라 불리는 것과 새틀라이트가 제공됩니다. 여타 구성품에 대한 설명은 생략하도록 할게요. 후자에 말한 새틀라이트라는 것이 위성, 좀 더 쉽게 말하면 라우터를 기반으로 특정 공간에서 이 녀석을 중심으로 무선 환경을 활용하게끔 하는 녀석인데요. ▼

얼핏봐서는 생김새가 라우터와 다를 것이 없죠? 처음 구매했을 때는 상단 부에 둘려져 있는 이름으로 구분이 된다지만, 그 이후에는?

간단히 말해서, 라우터에는 윗면과 인터페이스 부분에 컬러가 들어가 있습니다. 새틀라이트는 없고요. ▼

참고로, 넷기어 오르비는 총 7대의 유선 기기를 연결해서 활용할 수 있는데요. 각각의 포트가 모두 기가비트를 지원해, 요즘 가정에서 많이 쓰이는 기가인터넷을 이용하는데도 전혀 무리가 없는 수준을 보이고 있어요.

새틀라이트와 라우터를 연결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기본적으로 전원을 연결하고 파워만 넣어주면, 그 이후에는 초기 설정 단계에서 자동으로 처리가 되는데요. 연결이 제대로 이뤄지면 보시는 것처럼 파란색 LED가 표시되요. ▼

만약 첫 연동 당시 거리가 멀거나 중간에 장애물이 많아 연결이 제대로 되지 않을 때는, 가까운 거리에서 먼저 연결을 마친 다음 원하는 공간으로 옮기는 것도 방법입니다.

관리자 페이지에서 일련의 관리 또한 모두 가능해요. ▼

여타 공유기와 달리 2.4GHz 채널과 5GHz 채널을 같은 이름(SSID)으로 관리하는데 최적의 채널을 자동으로 지정하여 이용자 입장에서는 번거롭지 않게 세팅을 마칠 수 있어 편하다 하겠습니다.

저 역시 지난해 이 녀석을 처음 접해보고 워낙 만족도가 높아, 이사를 하면서 구매를 하고 지금껏 메인으로 이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평소에는 음영 지역이라 제대로 와이파이 연결 조차 되지 않는 공간에서 어떤 속도가 나오는지… 아래 영상을 참고해 보세요 ^^ ▼

 
 

참고로, 일반 가정이 아니라 비즈니스용으로 쓸 만한 제품군도 출시가 되었어요. 이 녀석 또한 지난해 연말 무렵 소개를 드린 적 있는데요. 넷기어 오르비 프로죠. ▼

음영 지역 탓에 고민이 큰 분들이라면 이런 해결책도 고민해 보심이 좋을 듯 합니다. 꽤 효과가 좋거든요~

지금까지 가정은 물론 여타 넓은 공간에서도 음영 지역을 최소화 하는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되는 메시 와이파이 공유기 ‘넷기어 오르비’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평소 무선 환경을 꾸리는데 여러가지로 생각이 많았던 분들께 유용한 정보가 되었음 좋겠네요.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 유튜브 채널 추천 영상 (구독하고 선물도 받아가세요!)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