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트라북 추천, HP 스펙터(SPECTRE) 13-3007TU

데스크탑은 기본이고 노트북까지 이용하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아무래도 노트북 특성상 휴대성이 강조되다보니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어떤 작업을 해야 하는 분들이라면 더더욱 그럴텐데요.

요즘은 그렇다보니 단순히 휴대성만 특출난 제품 혹은 성능만 특출난 제품은 잘 찾아보기 힘들죠? 성능과 휴대성을 두루 갖춘 제품들이 점차 대중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에 디자인이라는 또 한가지 요소가 사용자에게 어필이 되는 포인트가 되곤 하는데요.

HP 에서 출시한 스펙터(SPECTRE) 13 은 앞서 언급한 성능, 디자인, 휴대성을 골고루 갖춘 제품이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메탈 헤어라인 디자인이 적용된 디자인에서는 고급스러움이 느껴지고, 1.48kg 이라는 무게는 여성분들도 사용하기에 별다른 부담이 없는 수준을 보입니다.
또한, 제가 사용해 본 SPECTRE 13-3007TU 모델의 경우 하스웰 프로세서 등 성능 또한 제법 준수한 편에 속하는데요. 

지금부터 HP 스펙터(SPECTRE) 13-3007TU 의 전반적인 모습과 함께 이 노트북이 어떤 특징을 갖는지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HP 스펙터(SPECTRE) 13-3007TU 리뷰 / 사용후기

▼ HP SPECTRE 13 의 패키징은 본체 상판의 메탈 헤어라인 디자인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고급스러운 모습을 띄고 있습니다.

보통 단순히 컬러를 이용해 어떤 느낌을 전하는 방식이 대부분인데 박스부터 꽤 신경을 쓴 듯한 느낌이 눈길을 끄네요.

▼ 당연한 이야기지만 박스안에는 HP 스펙터(SPECTRE) 13-3007TU 를 비롯하여 각종 기본 구성품이 포함되어 있는데요.

▼ 대부분의 구성품은 여타 노트북 / 울트라북 제품들과 크게 다를 것이 없지만 몇가지 신선한 어댑터가 인상적입니다.

아무래도 울트라북 특성상 제품의 두께와 무게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다보니 몇가지 기능들은 어댑터를 통해 활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는걸 알 수 있네요.

▼ 스펙상 HP 스펙터 13-3007TU 의 두께는 13.7~15mm 를 보이는데요. 직접 보면 확실히 꽤 얇은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두께가 일정한 것이 아니라 한쪽이 더 가느다란 스타일이다보니 좀 더 날렵한 이미지를 심어주기도 하네요.

또한, 무게는 앞서 소개한 것처럼 1.48kg 인데요.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수치이긴 한데 여성분들이 들어도 그렇게 무겁다 느껴지지는 않는 수준입니다.
단, LG 그램처럼 1kg 도 되지 않는 울트라북이 등장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1.48kg 은 사용자들에게 오히려 약점으로 다가갈 수도 있겠다 싶긴 하네요. 

▼ 양 측면에는 USB 3.0 포트, HDMI 케이블, 이어폰잭, SD카드 슬롯 등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 그럼 이제 상판을 열어 내부를 살펴볼까요? 그 내부를 보면 외관과 마찬가지로 꽤 스타일리쉬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 디스플레이 한켠에 위치한 비츠오디오 로고가 눈에 쏙 들어오는군요. 이미 아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해당 제품군은 비츠오디오 음장이 기본적으로 탑재되어 있습니다.

▼ 키보드는 사각형으로 각진 디자인을 기본으로 하면서 모서리 부분에 위치한 자판만 살짝 라운드 형태를 띄고 있습니다.

▼ 참고로, 이 녀석은 백라이트 키보드를 제공해서 어두운 곳에서도 어려움 없이 타이핑을 할 수 있어요~

▼ 노트북의 경우 키보드가 기본적으로 일체형으로 붙어 있다보니 그 키감 등에 민감할 수 밖에 없죠? 키감이 너무 안좋아서 노트북 구매 후 환불을 하는 경우도 많이 볼 수 있을 정도인데요.

HP 스펙터 13-3007TU 의 키감은 제법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반발력이 나름 있는 키감을 선호하는 편인데요. 이 녀석의 반발력이 제법 강한 편이예요 ^^

▼ HP SPECTRE 13-3007TU 의 내부를 봤을 때 가장 눈이 많이 갔던 곳입니다. 바로 '터치패드' 인데요.

일반적인 노트북의 터치패드에 비해 훨씬 넓은 모습이죠? 그런데 이게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 바로 아래에서 이야기를 하겠지만, 이 제품에는 기본적으로 윈도우8.1 이 탑재되어 있는데요. 윈도우8 혹은 8.1 은 터치 및 스크롤을 통해 다양한 조작을 할 수 있죠?

터치패드 양 사이드에는 컨트롤존이 있어서 보다 쉽게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한 예로 위 좌측 이미지처럼 컨트롤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드래그를 하면, 우측 이미지의 제스처와 같은 기능을 합니다.

▼ 부팅을 해서 화질 등을 살펴봤습니다. LED 백라이트 LCD 가 채택되어 있어 쨍쨍하고 선명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네요.

▼ 참고로, 윈도우8.1 이 탑재된 제품이라 했을 때 바로 눈치채셨겠지만 터치를 지원하는 디스플레이입니다.

▼ 아무래도 데스크탑 & 모니터 보다 디스플레이를 바라보는 각도가 유동적일 수 밖에 없는 노트북의 특성상 시야각 또한 중요하다 할 수 있을텐데요.

▼ 다소 극단적인 위치에서 디스플레이를 바라봤지만 색이 바래거나 하는 현상을 찾아보기 힘드네요. 제법 좋은 시야각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노트북의 내장스피커에서 비츠오디오 음장을 바로 즐길 수 있다는 점 또한 이 제품군의 특장점이라 하겠네요.

▼ 개인적으로 이 녀석을 사용해보면서 기본 프로그램으로 라이트룸이 제공된다는 점은 상당히 마음에 들더군요.

아무래도 이런저런 이유로 사진 보정을 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더더욱 그렇다 하겠습니다. 아마 저처럼 사진을 많이 관리하는 분들이라면 이 부분이 크게 작용하는 경우도 있겠네요.

▼ HP 스펙터 13-3007TU 에는 하스웰 프로세서가 탑재되어 있다고 말씀드렸었는데요. CPU-Z 를 통해 살펴본 자세한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 메모리가 4GB 라는 점은 다소 아쉬움이 남네요.

▼ 마지막으로, 이 녀석은 mSATA 128GB 를 탑재하고 있는데요. 벤치마크툴을 이용해 대충 그 성능을 확인해 봤습니다.

▼ 이와 같은 스펙을 갖는 녀석이다보니 부팅 속도 또한 나쁘지 않았는데요. 전원을 완전히 끈 후 시작화면에 진입하기까지 8초 남짓한 시간이 소요되더군요.

지금까지 HP 스펙터(SPECTRE) 13-3007TU 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서 아쉽게 느껴지는 부분이 없었다면 거짓말이겠죠?

울트라북의 경우 외장 그래픽카드를 사용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보니 인텔 HD그래픽스 4400 내장 그래픽으로 인한 불만을 갖는 분들은 잘 없을거라 생각되는데요.
그렇다고는 하지만, 그래픽 카드로 인한 제약이 따르는 작업을 자주 하는 분들에게는 이 부분이 아쉽게 느껴질 수도 있을 듯 합니다. 

또한, 개인적으로 제가 장거리 이동을 할 때는 주로 맥북(맥프레)을 사용하는 편인데요. 이와 비교했을 때 HP 스펙터 13-3007TU 의 트랙패드는 그 감도 등에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이와 같은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HP 스펙터(SPECTRE) 13-3007TU 는 본문에서 소개한 것처럼 다양한 특장점 또한 갖추고 있는 제품입니다.
HP SPECTRE 13-3007TU 에 대한 정보를 찾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글이길 바랍니다.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 입니다 ^^

LiveREX 유튜브 채널 추천 영상 (구독하고 선물도 받아가세요!)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4.02.17 12:56

    아쉬움도 있겠지만 괜찮아 보이는데요. 다만 무게가 좀 줄었으면 좋을 듯 해요

  2. 궁금해 2014.02.19 13:20

    구매하려고 계속 알아보고 있었는데 잘 봤어용!!
    메모리는 나중에 업그레이드는 못시킬까요?ㅠㅠ
    메모리가 아쉽네요..ㅠㅠ

  3. 2015.06.20 21:52

    비밀댓글입니다

  4. 2015.06.20 21:52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