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을 위한 라이트닝 커넥터 이어폰, 파이오니아 레이즈

지난 2016년 가을 무렵을 시장으로 모바일 액세서리 시장에는 꽤나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시 출시된 아이폰7 시리즈가 3.5mm 오디오 잭을 제거한 것이죠. 지금에도 애플의 그 선택에 대해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오가고 있긴 하지만, 기본 제공되는 어댑터를 이용하거나 무선 기반의 제품을 이용하는 것으로 이용자들은 나름의 대안을 찾아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다양한 이유에서 유선 기반의 이어폰을 고집하는 이들이 많죠? 또 본연의 재주는 물론이고 다양한 편의기능까지 녹인 제품에 대한 니즈도 작지 않다 할 텐데요. ‘파이오니아 레이즈’ 라인업은 그 필요를 채우는데 부족함이 없는 녀석이라 하겠습니다.

라이트닝 커넥터를 담고 있어 별다른 번거로움 없이 음원을 감상할 수 있고, 이에 더해 주변 환경에 따라 조정해주는 스마트 노이즈 캔슬링 등 몰입도를 높이며 안전까지 고려한 재주가 여럿 포함되어 있거든요. 플러스 모델을 기준으로 그 후기를 지금부터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파이오니아 레이즈 플러스 후기, 다재다능함 돋보여

이미 아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파이오니아 레이즈 플러스는 현재 애플스토어에서 판매되고 있기도 합니다. 그만큼 아이폰을 위한 액세서리로 더 없는 호환성을 가졌다 할 텐데요. 애플과 어우러지는 액세서리인 덕분일까요. 박스 내부도 꽤 정갈하게 처리되어 있네요. ▼

제품 본체(?)를 비롯해 사용자를 배려한 다양한 형태(실리콘, 컴플라이)의 이어팁이 제공됩니다. 아래에서도 보여드리겠지만, 기본적으로 컴플라이 폼팁이 장착되어 있어요. ▼

애플스토어에서 판매하는 녀석이라는 사실에서 이미 짐작하신 분들도 계실 텐데요. 녀석은 꽤나 고급스러운 소재를 갖고 마감도 준수한 느낌을 안깁니다. ▼

스펙을 기준으로, 9.2mm 다이나믹 드라이버 유닛에 10Hz-22kHz 주파수를 지원해 소리를 표현하는 폭도 넓은 장점을 가지고 있어요.

조작부는 꽤나 심플합니다. 사진에서 봤을 때 위에서부터 볼륨 업, 플레이 / 포즈, 볼륨 다운, 스마트 버튼으로 이뤄져 있는데요. 핵심은 단연 ‘스마트 버튼’이 아닌까 싶네요. ▼

이는 전용 앱을 통해 나름대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데요. 기본적으로 노이즈 캔슬링을 켜고 끄는데 활용됩니다. 길게 누르면 노이즈 캔슬링을 이용자의 귀 그리고 환경에 맞춰 보정하는 캘리브레이트가 진행되고요.

다만, 앞서 말했듯 앱에서 원하는대로 변경이 가능합니다. 히어스루, 마이크 음소거, 레이즈 앱 실행, 애플 뮤직, 전화 등을 이 버튼에 녹일 수 있습니다. ▼

참고로, ‘히어스루’ 또한 이 녀석의 특장점으로 꼽을 수 있는 기능인데요. 이는 이어폰을 귀에서 제거하지 않고도 주변 소리를 들을 수 있게 하는 재주라고 이해하시면 될 듯 합니다.

또, 레이즈 전용 앱 이야기가 나온 김에 첨언을 하자면 이를 통해 오토포즈(AutoPause) 등 편의성을 높여주는 기능도 활성화가 가능합니다. 이를 켜면 이어폰을 귀에서 뺐을 때 자동으로 음악이 일시정지 상태가 되어요~

거듭 강조한 것처럼 파이오니아 레이즈 플러스는 라이트닝 커넥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더 이상 길게 말할 필요가 없을 것 같네요. 다만, 이 녀석의 재주 등을 고려했을 때 맥북에도 붙여서 쓰고 싶은 욕심이 생기곤 했는데요. 기본적으로 연결에 제약이 크다는 점이 아쉽게 다가오기도... ▼

‘플러스’ 모델의 경우 플러그 약간 위쪽으로 아래와 같은 부분이 보이실 겁니다. 눈치 빠른 분들은 바로 알아채셨을 텐데요. 라이트닝 포트를 사용해 음악을 듣게 된다면, 동시에 충전에 대한 걱정이 앞설 수 밖에 없죠? 이 모델은 바로 이런 불안 요소도 지워내고 있습니다. ▼

무선 충전이 가능한 아이폰8이나 아이폰X을 이용한다면 이에 대한 니즈가 덜할지 모르지만, 아이폰7을 이용하는 분들께는 이 지점이 주는 메리트가 상당할 것으로 판단되네요.

구성품을 말하며 간단히 언급했 듯, 이 제품에는 실리콘 이어팁 6쌍(XS, S, M, L, XL, XXL)과 컴플라이 폼팁 3쌍(S, M, L)이 제공됩니다. 기본적으로 후자의 것이 장착되어 있는데, 자신에게 맞는 걸 이용하시면 되겠네요. ▼

유선 연결 액세서리인 만큼 그 연동 방법 등은 굳이 설명드리지 않아도 되겠죠? 다만, 이 녀석 본연의 재주를 빠짐없이 즐기고 싶다면 레이즈 전용 앱을 필히 설치해서 쓰시는 걸 권합니다. ▼

이어폰을 말하면서, ‘음질’에 대한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겠죠? 사실 파이오니아 브랜드 자체가 음색 등에 대해서는 꽤 괜찮은 평가를 들어 왔는데요. 이 녀석은 저음과 베이스가 강조되면서 고음역도 선명하게 처리하는 특색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베이스가 왜곡되게 강조되거나 하지 않아서 좋더군요. ▼

개인적으로 특히나 야외에서 듣기에 좋은 음질을 구현하려고 노력한 느낌이 강하게 들었는데요. 노이즈캔슬링과 어우러지며 귀에 잘 꽂히는 소리를 뽑아내는 인상이었습니다. 저음과 고음 부분에서 특히나 말이죠.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지점에 대해 여러차례 이야기를 했는데요. 타 브랜드의 프리미엄급 제품과 비교하는건 무리가 있을테고, 이 녀석 자체에 집중했을 때 크게 나쁘지 않은 수준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카페 등지와 같은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주변 소리를 적절히 막아주더군요. 덕분에 몰입감을 높이는데 탁월한 느낌이었습니다. ▼

그렇다면, 파이오니아 레이즈 플러스를 써 보며 아쉽게 다가온 부분은 없을까요. 정확하게 Y형으로 좌우대칭되는 스타일을 갖고 있는 이 녀석은 조작부에서 하우징 부분까지의 선 길이가 생각보다 짧게 처리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이를 늘리거나 할 수도 없고요. 클립이 제공되긴 하지만 이런 이유 탓에 착용감이 다소 안정적이지 못한 건 단점으로 다가오더군요. ▼

이상으로, 아이폰에 꼭 어울리는 이어폰 파이오니아 레이즈 플러스를 살펴보았습니다. 본연의 퍼포먼스는 물론 담고 있는 다재다능함이 꽤나 돋보이는 녀석이었는데요. 평소 아이폰을 메인으로 하면서, 몰입도 높게 음원을 감상할 수 있는 유선 이어폰을 고민하던 분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선택지가 아닌가 판단되네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