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RX10M4, 녀석에게서 가성비를 말하다

엄밀히 말하면 소니 RX10M4에 가성비를 말하는건 가당치않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가격을 본다면 더더욱 말이죠. 하지만 조금만 다르 시선에서 바라본다면? 예를 들어, 동급 스펙에 각 화각별 유사한 퀄리티의 렌즈를 개별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가정한다면 이는 꽤 착한 값으로 느껴지기도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지금껏 몇차례에 걸쳐 소개드린 특장점들을 하나씩 떠올려 본다면 말이죠.

개인적으로 근 한달 가까이 녀석을 쓰면서, 광각과 망원을 아우르는 활용성과 움직이는 피사체를 잡아내는 준수한 퍼포먼스, 인물 / 야외 / 실내 등 전천후 쓰임새, 초망원 카메라 대비 콤팩트한 크기 등이 매력으로 느껴짐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본문에서는 방금 말한 부분들에 대해 다시 한번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소니 RX10M4, 취미 전문가용 모두 가능한 디카

24mm와 600mm를 바디 하나로 처리할 수 있다는건, 여러 환경에서 유용하게 작용함을 다들 아실 겁니다. 애초에 1세대가 등장할 무렵부터 많은 이들에게 RX10 시리즈가 어필이 된 것도 이런 이유에서라 할 수 있을 텐데요. ▼

지금에는 그간 약점을 꼽히던 망원에서 AF 속도 등 또한 상당 부분 해소하며 더더욱 매력을 뽐내는 모습입니다.

예전에도 살짝 언급했던 것처럼, 이 모델에 들어간 렌즈는 마치 소니를 대표하는 ‘2470ZA(칠공자), 70200G(유령), 500G’를 하나로 합친 듯 한 인상마저 전하고 있는데요. 그만큼 전 구간에 걸쳐 뛰어나고 고른 화질을 제공한다는 점은 카메라 본연의 재주를 떠올렸을 때 더 없는 강점으로 말할 수 있겠습니다. ▼

혹자는 가변 조리개라는 점을 아쉬움으로 말하기도 하지만, 이 유연함에 고정을 갖는다면 지금이 가격도 절대 무리임을 아실 수 있을 겁니다. 현실적인 판단에서 그나마 최대 망원시 F4가 된다는 점에 위안을 삼는게 맞지 않나 싶은데요.

흔히 이런 조건으로 야외에서 촬영하는 빈도가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래도 충분히 수긍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

소니 RX10M4는 동체추적과 연사에 출중함을 갖고 있습니다. 이는 지난 글에서도 소개드린 바 있는데요. 이는 수 많은 환경에서 유용함을 맛볼 수 있게 하더군요. 야외, 실내, 인물 가릴 것 없이 말이죠. ▼

아래 움짤은 이를 가늠케 하는 샘플 가운데 일부인데요. 연사로 촬영한 결과물을 이어 붙인 것입니다. ▼

이처럼 활용을 할 수도 있지만 수 많은 촬영본 가운데 찰나의 순간을 멋스럽게 담은 그 한장을 골라내는 묘미 또한 상당합니다. 개인적으로 일상에서 실효성을 찾은건 아이가 뛰노는 모습을 담을 때 였는데요. 굳이 길게 설명드리지 않아도 어떤 대목에서 이런 호감을 갖게 되었는지 쉽게 짐작하실 수 있을 겁니다.

24-600mm 화각과 동체추적, 연사. 이 2가지 키워드면 바로 이해가 되시리라 생각되네요 ^^

수 없이 말했던 것처럼, 이와 같은 기능과 재주를 본체 하나로 활용할 수 있다 보니 콤팩트함에서 오는 휴대성. 그 장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하겠습니다. ▼

이런 이유에서 저 같은 경우 대부분의 취재나 출장, 나들이에 RX10M4를 휴대하고 있네요~

흔히 초망원 렌즈를 담은 카메라가 지닌 크기를 생각해 보시면, 왜 이를 활용할 수 있는 RX10M4의 크기가 더 실용적으로 다가오는지 어렵지 않게 이해가 되실 겁니다. ▼

끝으로, 아래는 소니 RX10M4로 촬영한 샘플 중 몇몇을 추린건데요. 퀄리티 등에 대한 궁금증이 있는 분들을 위해 첨부합니다. ▼

이상으로 다양한 환경을 아우르는 디카를 추천해 달라 할 때 큰 고민없이 권할 수 있는 모델. 소니 RX10M4의 사용기를 간단히 전해드렸습니다.

해당 제품을 마음에 품고 있는 분들께, 관련 정보를 찾고 있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었길 바래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서울... 2018.01.02 04:04 신고

    예전에는 기차로 서울 올라가면서 마지막 내릴때 저 간판, 표지판(?)을 보는 것에 뭔가 기분이 설레였는데, 이제는 더 멀리 떨어져서 자주 볼 수가 없어서 또 기분이 묘해지는 게 저 서울이라는 간판(?)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