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그나로크 제로 런칭 기대, 극초반 가이드

연일 화제의 중심에 있는 ‘라그나로크 제로’, 그 정식 런칭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평소 이 녀석에 마음을 두고 있던 분들이라면 지금쯤 대부분 파이널 테스트 등을 통해 해당 게임을 접해보셨으리라 생각되는데요.

본문에서는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이 녀석에 대한 프리뷰 성격의 내용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처음 그리고 막 시작하는 분들께 도움이 될 만한 내용도 담아서 말이죠.

사실 라그나로크 제로는 특유의 게임성과 향수를 자극하는 요소들이 가장 큰 특징이자 매력으로 작용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실제로 오래전 가졌던 좋은 기억을 더듬어 다시금 이를 플레이 해 보고, 그에 대한 감흥을 말하는 이들을 적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

그렇다고 해서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한 상징성과 추억을 떠올리는 대목에만 시선이 끌리는건 아닙니다.

지난 글에서도 소개드렸던 것처럼, 이 녀석은 옛 느낌에 요즘 게임을 즐기는 이용자들이 편리함을 가질만한 인터페이스 등을 대거 포함했거든요. ▼

퀘스트 네비게이션을 제공해 레벨업 과정이 훨씬 수월해 진 점이나 처음 이를 즐겨보면서 무엇부터 진행해야 할지 방향을 잡지 못하는 분들에게 라그나로크 제로는 전에 없던 편리함과 친절함을 제공하는 모습입니다. ▼

몇차례 소개드린 바 있는, ‘다이나믹 필드’ 시스템 덕분에 그 랜덤함에서 오는 묘미를 찾아 곳곳을 모험하게 하는 것도 이 녀석을 즐기며 체감할 수 있는 재미였습니다. ▼

여러가지 옵션의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보니 더더욱 말이죠.

방금 아이템에 녹아 있는 랜덤한 옵션에 대해 잠깐 이야기를 했는데요. 이 포인트 또한 해당 게임이 어떤 방식으로 플레이를 이어가는게 좋을지 가늠하게 하는 대목입니다. ▼

사실 대부분의 서비스가 그렇지만, 솔플로 긴 시간을 투자하는 것보다 파티 플레이가 효율적인 성장에 도움이 된다는 점은 잘 알고 계실 겁니다. 흔히 이 경우 빠르게 퀘스트를 클리어할 수 있고, 경험치를 누적할 수 있다는 이점이 바탕으로 깔리는데요.

제로에서는 이를 넘어, 앞서 말한 아이템에 포함된 옵션의 부족함을 파티를 짬으로써 보완할 수 있다는 펀요소도 포함하고 있어요.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차후 정식으로 서비스가 시작되면 다른 글을 통해 좀 더 깊이 있게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관련 글에서, 라그나로크 던전인 생체던전 연구소의 스토리를 기반으로 제작된 브랜드 웹툰(→ 바로가기)에 대해 소개드린 것 기억하시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

또 한편이 연재되어 이제는 5화까지 올라왔는데요.

전에도 말씀드린 것처럼, 이 웹툰은 라그나로크 제로 세계관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만큼, 이를 플레이 할 계획에 있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감상해 보시길 권하는 바입니다. ▼

이제 슬슬 본격적으로 스토리가 풀려가는 느낌인데요. 총 16화까지 연재된다 하니 지금부터 시작하셔도 늦지 않았어요~^^;; ▼

아직까지 사전신청(→ 여기)을 하지 않은 분들이라면, 이제 정말 그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바로 참여를 하시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

보시는 것처럼, 참여자 전원에게는 감사 상자가 주어집니다.

또한, 평소 욕심내는 캐릭터명이 있는 분들이라면 캐릭터를 사전 생성하는 것도 가능하니, 이번 기회를 잘 잡는게 좋을 것 같네요. ▼

이상으로 런칭이 얼마 남지 않은 ‘라그나로크 제로’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드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요 근래 특히나 관심갖고 있는 녀석인 만큼 정식 플레이가 가능해지면 곧장 즐겨보며 관련된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할게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