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틀을 잡아가는 모양새, LG V30

이미 블로그에서 소개드린 것처럼, LG전자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31일 오전 ‘LG V30’을 세상에 선보였습니다. 발표 직후 현장 분위기 그리고 국내 커뮤니티 등 온라인 반응을 살펴보면 긍정적인 반응이 대체로 많이 보이는데요. 이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전해드렸고, 이번에는 단말 자체에 좀 더 집중해 개인적인 생각을 녹여보려 합니다.

이에 본문에서는 LG V30을 직접 만져본 첫인상을 비롯하여 그 곳을 찾은 많은 이들과 대화에서 생각해 볼 수 있었던 해당 기기의 남은 과제를 짚어보도록 할게요.

LG V30 첫인상, 칭찬해! 남은 과제는?

우선, 지난 글에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V30의 디자인 즉 그 생김새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좋은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는 국내외에서 공통된 분위기가 아닌가 싶은데요. ▼

개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4개 색상 가운데 유독 관심이 집중되는건 ‘모로칸 블루’와 ‘라벤더 바이올렛’이 아닌가 싶네요. 각각의 색감이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궁금하신 분들은 위 사진을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듯 합니다. 사견으로는 블루 쪽에 좀 더 마음이 끌리네요~^^

각 컬러가 보이는 색감 뿐만 아니라 디자인에서 비롯되는 손으로 전달되는 감촉 등 또한 준수한 수준입니다. 특히, 그 가벼움에 대한 감탄이 많았는데요. 이는 차후 기회가 되어 만져 본 이들이 공통되게 느끼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

발표 당시 언급된 것처럼, V30은 메탈 소재가 전면을 빈틈없이 감싸고 있습니다. 그 속에 인장 강도를 높이기 위해 건축 기법에 활용되는 ‘H빔(H-Beam)’ 구조가 적용되어 내구성을 더욱 높였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인데요. ▼

외형에 대한 강함은 사실 G6 등에서도 화제가 된 바, 어떤 의미에서는 크게 새로운 것이 없지 않냐 하는 이들도 있을지 모르나, 기기를 떨어뜨리거나 한 경험이 많은 이들이라면 이는 충분히 어필이 되는 대목이 아닌가 판단되네요.

다만. 이와 관련해 LG전자에게 남은 숙제가 전혀 없는건 아닙니다. 겉의 강함을 보강했다면 이제 그 속으로 들어간 부품, 메인보드 등에 대한 안정성도 다시 한번 고민해 봄 직 하지 않나 싶은데요. 만약 이미 전작들과 비교했을 때 무언가 달라진게 있다면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도 앞으로 빠짐없이 전하는 것이 좋지 않나 하는 생각이 스칩니다.

일례로, LG전자는 새 모델로 거듭할 수록 무한부팅 등 관련된 부정적 이슈가 줄어들고 있다 말하곤 하는데요. 하지만, 여전히 일반 이용자 기준으로 신제품 사용 기간이 1년여가 지나는 무렵이면 제품 구분 없이 비슷한 문제로 불편함을 말하는 이들이 많이 보이고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바로 이런 부분을 더 이상 가볍게 여겨서는 안된다는 이야기가 현장에서도 거듭 다뤄졌는데요. 이는 브랜드 이미지 등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인 만큼 LG전자 입장에서는 좀 더 세밀하고 구체적인 대응안이 나와야 하지 않나 판단되네요.

각설하고, V30은 멀티미디어 기능에 상당히 집중한 모습입니다. 대표적으로 ‘카메라’에서 이를 찾아볼 수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광각’에서 보이던 왜곡을 개선한 점은 꽤 인상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는 평소 넓은 화각으로 사진을 담는 니즈가 큰 분들에게 매력적인 부분이 되리라 여겨지네요. ▼

글라스 소재 렌즈와 F1.6 조리개 조합으로 종전보다 밝은, 동시에 선명한 촬영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는 점도 이 녀석의 크나 큰 매력이라 할텐데요. 현장에서 이를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없었던 점은 아쉬움이 컸습니다. 아무래도 이 부분은 차후 정식으로 출시된 기기를 이용해 경쟁작들과 대조를 해봐야 할 것으로 보이네요. ▼

전문적으로 행하지는 않지만, 유튜브 등 영상 채널을 운영하는 입장에서 ‘시네 비디오’ 모드와 ‘LG-시네 고르(Cine Log)’의 적용은 반가움이 컸습니다. 또한, 그 품질만 어느 정도 수준이 보장된다면 꽤나 유용한 쓰임새를 가질 것으로 보였는데요. ▼

짧은 시간 살펴봤을 때, 그 사용성이나 적용되는 효과별 느낌은 제법 양호했지만... 이 부분에 대해 안타까움이 스치는 대목이 있었습니다. ▼

전면카메라를 통해 이를 즐길 수 없다는 점이 그것인데요.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찍는 이들이 후면 카메라 뿐만 아니라 전면을 이용해서도 자신의 모습이 담긴 장면을 많이 담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통일된 경험을 위해 양쪽 모두에서 같은 기능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하지 않나 하는 아쉬움은 남더군요.

지난 글에서도 설명드린 것처럼, 하이파이 쿼드 DAC가 탑재되고 B&O 플레이와 협업으로 수준급 음색의 사운드를 경험한다는 점 또한 관련된 사용 빈도가 높은 이들에게는 어필 포인트가 되지 않나 생각됩니다. ▼

특히, 자신이 직접 사운드 효과를 만지는데 어려움이 있는 이들이라면 전문가들이 선호하는 4가지 프리셋으로 간편하게 ‘음색’을 잡을 수 있어 편의성도 좋아졌다 할 수 있겠네요.

프로세서 등 V30 스펙이 전작보다 나아졌다는건 굳이 말할 필요도 없다 할 겁니다. 하지만, V 시리즈의 트레이드 마크와 같던 ‘세컨드 스크린’의 부재가 V30에서 어떻게 채워지는지는 궁금증과 걱정이 교차하곤 하셨을 텐데요. ▼

현장 분위기를 전하는 글에서도 다룬 것처럼 이는 다소 달라진 ‘올웨이즈온’과 새롭게 더해진 ‘플로팅 바’로 나름대로 보강이 되는 듯한 인상이었습니다.

혹여 평소 세컨드 스크린 자체에 크게 감흥이 없던 이라면 그래서 플로팅 바 또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이라면, 설정에서 이를 비활성화 할 수 있으니 기호에 따라 지정해 활용하시면 될 것 같네요. 제 기준에서는 이를 ON/OFF 할 수 있다는게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 포지션도 원하는 곳으로 옮길 수 있고 말이죠.

다만, 제가 못 찾은 것인지는 좀 더 살펴봐야 할 것 같지만... 이 녀석이 정확히 어떤 앱에서 그리고 어떤 환경에서 항상 표시되는지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가 없어 이 부분은 개선이 필요해 보였습니다.

여담이지만, 사용자 경험에 대한 변화가 들어간 김에 인터페이스 디자인 등 또한 개선이 되었다면 어떘을까 하는 생각도 스치기는 하더군요. ▼

V30만의 특화된 기능을 한국어로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구글 VR 데이드림을 지원하게 된 점 또한 앞으로 모바일 시장 흐름을 고려했을 때 흥미롭게 다가오는 대목이었습니다. ▼

끝으로, 배터리를 오래 쓰는 것 이상으로 이제는 빠른 충전에 대한 니즈도 커지고 있죠. V30은 고속무선충전, 퀵차지 3.0, USB-PD를 모두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종전에 아쉬움으로 지적되던 부분도 채워진 것이라 기대감을 갖게 하네요. 관련해서도 추후 세세히 테스트를 진행해 보도록 할게요~ ▼

이상으로 짧은 시간이지만 독일 IFA 2017 현장에서 살펴 본 LG V30의 첫인상과 이를 다루면서 스친 점들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많은 이들이 이제 남은건 ‘가격’이라 합니다. 즉, 어떤 의미에서는 가장 관건이 되는 요소로 꼽힌다 할 수 있을텐데요.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언급된 것은 없지만, 현재 소문으로 전해지는 수준이라면 그 판단이 미칠 (부정적) 영향이 꽤 크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곳곳에서 들려오네요.

과연 LG V30이 시장에서 어떤 행보를 보일까요. 꽤 좋은 분위기를 보이고 있는 V30. LG전자가 내놓게 될 막바지 퍼즐 조각 몇몇이 옥의 티가 되지 않길 바람해 봅니다. 또한, 지금에 국한될 것이 아니라 향후 1-2년 뒤에도 이 녀석을 사용할 고객이 끝까지 좋은 평가를 내릴 수 있는 단말로 자리매김 할 안정성 등을 갖췄길 희망해 봅니다.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아막엘지 2017.09.05 12:10 신고

    V30 판매량 좋으면 좋겠다
    G7 이렇게 만들기를 기대하면서 ㅋㅋ

  2. BlogIcon 데와르 2017.09.05 12:18 신고

    V30 체험 매장이 있으면 손으로 직접 만져보고 정하고 싶네용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