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iOS 11 베타 배포, 눈에 띄는 점 미리보기

한국 시간으로 지난 6일 애플은 WWDC 2017을 통해 iOS 11을 비롯하여 여러가지 제품과 소프트웨어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당시 정리한 글에서도 말한 것처럼, 국내에서 그리고 일반 이용자 입장에서 가장 크게 체감될만한 것으로는 아이폰 등에 적용되는 ‘iOS’ 소프트웨어 변화를 꼽을 수 있을텐데요.

당일 개발자를 대상으로 배포된 그 첫번째 베타 버전. 메이저 업데이트 경우 시작이 되는 녀석은 당연히 버그 등이 많을 수 밖에 없어 좀 더 안정화가 이뤄지면 소개를 드릴까 했는데, 의외로(?) 궁금하다는 말씀을 주시는 분들이 많더군요.

이에 직접 설치한 iOS 11 베타를 기반으로, 발표에서도 언급되었지만 일상에서 자주 쓰일만한 변화 그리고 따로 소개된 적 없지만 유용하게 쓰일만한 부분 등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iOS 11 업데이트 후기, 인상적인 변화 & 숨겨진 기능

버그인지 아니면 의도한 변화인지는 모르겠지만, 첫 화면에서 보이는 흥미로운 점은 종전과 달리 ‘독’에 넣은 아이콘에 그 이름이 표시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누군가는 불편하다 할 수도 있겠지만, 온라인에서는 꽤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이들이 많은 듯 하네요. ▼

제어 센터의 디자인도 보시는 것처럼 완전히 달라졌는데요. 과거와 달리 이제는 한 화면에서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혹자는 애플스럽지 않은 디자인이라 말하기도 하는데요. ▼

개인적으로 그 활용(3D 터치, 스크롤 등)에 있어서의 편의성 등은 분명 개선되었다가 느껴지네요. ▼

게다가, iOS 11에서는 제어 센터에 포함하고자 하는 기능을 이용자가 직접 커스터마이징할 수도 있습니다. 설정 메뉴에서 이를 관리할 수 있는데요. 토글 추가 및 순서 변경 등이 가능하네요. 모든 토글을 바꿀 수 있는건 아닙니다~ ▼

몇몇 정보글에서는 아이패드에서만 가능하다고 잘못 알려져 있기도 한데요. ‘파일(Files)’ 앱은 보시는 것처럼 아이폰에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그 재주를 제대로 쓸 수도 있고요. ▼

물론, 이를 좀 더 유용하게 쓰려면 아이패드 정도는 되어야 할 듯 싶네요 ^^;;

아이폰을 쓰면서 ‘앱 스토어’를 이용하지 않을 수는 없겠죠?! WWDC에서도 소개된 것처럼 이 녀석은 디자인과 일부 기능 등에서 대대적인 변화를 보입니다. 워낙 많아 하나하나 정리하기 힘들 정도인데요. 우선, 지난 버전 대비 눈으로 보이는 차이점을 비교해보시죠~ ▼

앱 이야기가 나와서 미리 말씀드리자면, iOS 11에서는 ‘당연한 이야기지만’ 일부 앱이 충돌을 일으키며 제대로 실행되지 않는 현상이 있습니다. 국내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것으로 ‘카카오톡’, ‘코레일톡’ 등을 꼽을 수 있을텐데요. 베타2에서는 제대로 쓸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재미(?)가 될 듯 싶네요. ▼

또한, 아이폰을 이용하며 이런저런 앱을 설치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방치하게 되는 것이 있기 마련입니다. 이에 그저 저장공간만을 낭비하는 문제(?)가 생기곤 하는데요. iOS 11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앱 없애기'가 포함되어 관련된 불상사를 어느 정도 방지할 수 있습니다. ▼

설명에 보이는 것처럼, 앱은 자동으로 제거되지만 해당 도큐멘트 및 데이터를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예요.

개인적으로 iOS 11에서 맞이한 새로움 가운데 ‘카메라’ 부분에 대한 호기심이 가장 컸는데요. 메인으로 쓰는 플러스 모델에는 여러가지 이유로 아직 베타를 올리지 않은 바 ‘인물모드’에 대한 이야기는 차후 다른 글에서 다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

다만, 라이브포토의 새로운 재주는 직접 경험을 해 보았는데요. 루프, 바운스, 장노출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점이 꽤 재미지게 다가오더군요. 야경 등에 대해 장노출을 입히면 꽤 멋스러움도 체감할 수 있을 듯 합니다. ▼

이 밖에도 이제 별도의 앱 없이도 자체적으로 QR코드를 스캔할 수 있게 되었고, 위에서 아래로 촬영시 수직을 맞추는 기능도 지원하는 모습입니다. 아래 사진 우측으로 보이는 십자 모양이 겹치면 최적의 각도라 할 수 있겠네요. ▼

스크린샷(캡쳐)을 찍으면 보시는 것처럼 왼쪽 하단으로 썸네일이 나타납니다. 아무래도 아이패드와 펜슬을 겨냥한 변화가 아닌가 싶은데요. 이를 선택하면 곧바로 해당 이미지에 원하는 필기 등을 넣을 수 있어요. ▼

참고로, 굳이 썸네일을 눌러 저장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스크린샷은 기기에 보관되는데요. 하단에 표시되는 것이 거슬린다 하는 분들은 이를 왼쪽으로 스와이프하면 곧바로 사라지니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혹시 궁금해 할 분들이 계실까 싶어 첨언하자면, 해당 썸네일이 뜬 상태에서 또 다른 스크린샷을 찍더라도 이 부분은 캡쳐에 포함되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차세대 아이폰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현 시점의 플러스 모델은 한 손으로 타이핑을 하는데 불편함이 큰 것이 사실입니다. 특히 쿼티 자판을 쓰는 경우라면 더더욱 말이죠. ▼

iOS 11부터는 손쉽게 한손모드를 적용해 그 활용성을 높일 수 있어요. 언어 변경 버튼을 길게 누르면 원하는 방향으로 키보드를 이동시킬 수 있네요. 다시 원래대로 되돌리려면? 옆으로 보이는 화살표를 누르면 됩니다. ▼

아이메세지(iMessage) 효과를 자주 이용하는 분들에게 반가울만한 추가점도 있습니다. 새로운 특수효과가 몇몇 포함되었어요. ▼

스티커 등을 이용함에 있어 접근성도 좀 더 좋아진 모습입니다. ▼

키노트 당시 꽤 긴 시간 소개된 것이 ‘시리(Siri)’인데요. 아래로 있던 마이크 아이콘 등 인터페이스에 여럿 달라짐이 보입니다. 시리 인텔리전스를 위함이겠죠? iCloud 설정에 시리가 더해진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입니다. 문자로 질문을 던질 수 있게 된 것도 바뀐 부분입니다. ▼

키노트에서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베타 배포 이후 많은 이들에게 반갑게 다가오는 기능이 있습니다. 바로 ‘화면 녹화’인데요. 제어 센터에서 이를 곧장 실행할 수 있어요. ▼

설정에 따르서는 외부 소리를 녹음할 수도 있습니다. 이를 두고 혹시 통화시 적용이 가능한지 묻는 분들이 많던데… 안되요 ^^;;

과거 색상반전이 이제는 ‘스마트’와 ‘클래식’으로 구분됩니다. 전자의 경우 마치 ‘다크모드’를 연상시키기도 하는데요. 이를 두고 혹자는 iOS 11이 다크모드를 지원한다 말하기도 하던데… ▼

공식적인 관련 기능도 아닌데다가 모든 앱에서 사진처럼 인상적인(?) 표현이 되는 것도 아니니 괜히 너무 기대는 하지 않으시는게 좋겠네요.

사진에서는 비행기모드 탓에 보이지 않지만, 안테나 표시가 예전처럼 막대 형태로 바뀌었습니다. 사질 아래 사진은 ‘배터리’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찍었던건데… 베타인 만큼 시간을 두고 지켜보며 안정화 이후 언급해야겠지만 첫번째 버전을 기준으로는 광탈이 극심하니 앱 충돌을 감안하고 실사용을 꾀하는 분들은 피하시는게 좋겠습니다~ ▼

어디까지나 개발자를 대상으로 배포된 베타이고, 당연한 소리지만 현재 쏟아져 나오고 있는 버그 리스트가 엄청난 수를 보이고 있으니 더더욱 정식 버전을 기다리시는걸 권하는 바입니다. 정 궁금하다 하는 분들은 퍼블릭 베타 즈음을 노려보심도… ^^;;

이상으로 iOS 11 베타1을 기준으로, 지난 버전과 비교했을 때 드러난 변화와 개선점 그리고 유용함이 엿보이는 부분들을 짚어보았습니다. 생각해보니 위에서는 놓치고 지나쳤지만, 사진 앱에서 GIF를 지원하는 점이나 제어센터에서 연결 중에 있는 와이파이 AP명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점, 와이파이 암호 공유가 간편해진 점, FLAC 포맷을 직접 재생할 수 있게 된 점 등 소소하지만 반가운 것들도 꽤 많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좀 더 집중해서 살펴볼만한 부분은 차후 다른 글에서 하나씩 짚어보도록 할게요. iOS 11 관련해서 정보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길 바래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