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 최고 스마트폰?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얼마전 막을 내린 MWC 2017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스마트폰으로 어떤게 있으신가요? 아마 많은 이들이 LG전자의 G6를 이야기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특히 국내에서는 말이죠. 하지만 현장에서는 이 외에도 다양한 기기들이 이목을 집중시켰는데요. 그 가운데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는 것이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머엄’이 아닐까 싶네요.

메이저 제조사들이 2개의 렌즈를 담으며 카메라 부분에 차별화를 꾀하고, 그들만의 특징을 만들어내려 노력하는 와중에 소니만은 여전히 1개의 렌즈를 고집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를 통해 담아내는 재주를 보면, 그 핵심이 되는 경험만은 타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뒤쳐짐이 없는 모습입니다. 모션 아이 카메라 시스템 덕분에 말이죠.

스냅드래곤 835 공급 문제로 완전체의 녀석을 접할 수는 없었지만, 외관 만큼은 이미 완성 단계에 접어든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을 운이 좋게도 부스 한켠에서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어떤 느낌을 전하는지 그 외관을 중심으로 소감을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첫인상, 실물 영롱함에 눈멀다

지금껏 여러가지 제품을 곁에 두고, 그 녀석들에 대한 인상을 쓰면서 ‘영롱함’을 말했는데요.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은 눈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문자 그대로 영롱함의 끝을 보여주는 단말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

전반적인 디자인은 종전의 해당 시리즈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소니스러움이 그대로 묻어나 있는데요. 딱 떨어지는 상하단의 마감이 꽤나 인상적으로 다가오더군요. ▼

양쪽 측면으로는 엑스페리아XZ와 마찬가지로 지문인식센서가 들어간 전원 버튼과 볼륨 버튼, 카메라 반셔터, 유심 슬롯 등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

다만, 구성은 동일하지만 배치는 기존의 것과 약간 차이가 있네요. 방수 기능을 위한 처리도 눈에 들어옵니다.

상단에는 3.5mm 이어폰 잭이, 하단에는 USB-C 충전 단자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각각 노이즈 캔슬링과 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

보시면 양 측면이 라운드형으로 이뤄진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덕분에 손에 쥐는 느낌(그립감)도 제법 준수함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무게감은 아쉬움이 남더군요.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의 영롱함을 그대로 보여주는 후면부입니다. ▼

아마 많은 분들이 눈치채셨을 겁니다. 눈을 볼 때는 특유의 소재가 전하는 매력이 상당한데요. 하지만, 손으로 만지는 순간 이용자는 지저분해지는 기기를 바라보며 연신 닦아낼 무언가를 찾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실제로 현장에서 잠시 만져보는 동안에도 묻어나는 지문이 꽤 부담스럽게 작용했는데요.

케이스를 씌운다면 그나마 덜할 수 있겠지만, 그만큼 본연의 심미적 매력을 해쳐야 한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지 않을까 판단됩니다.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은 1900만 화소 카메라를 채택했습니다. 화소수가 결과물이 갖는 퀄리티의 전부가 아니라는 점이 위안거리이긴 하지만, 현장에서는 기존 엑스페리아XZ 대비 화소수가 낮아진 점에 안타까움을 표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

이미 많은 곳에서 전해지는 것처럼, 이 기기는 세계 최초의 4K HDR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와 타 스마트폰 대비 4배 느린 960fps의 수퍼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 및 재생 기능을 특징으로 하고 있습니다. ▼

개인적으로 이 가운데 후자에 언급한, 메모리 적층 카메라 시스템(Memory-Stacked Camera System) 덕분에 가능해진 ‘수퍼 슬로우 모션 촬영’은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는데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

그 조작 및 활용 방법은 심플해 실사용시 활용도가 클 것으로 기대를 모으기도 했는데요. 다만, 관련해 한가지 아쉬운건 슬로우 모션 버튼을 눌러 녹화할 수 있는 최대 길이가 3초에 한정된다는 점이 아닐까 싶네요. ▼

여러가지 여건을 고려했을 때 어느 정도 수긍이 가는 부분인 것도 사실이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한계점이 분명하다는건 그만큼 활용에 제약이 있다는 것이니, 이에 대한 소니의 고민과 숙제도 커진 듯한 인상이었습니다.

960fps의 수퍼 슬로우 모션 샘플이 궁금하신 분들은, 현장에 담은 아래 영상을 참고하시면 그 이해에 도움이 되실 겁니다. ▼

 
 

개인적으로 어린 자녀와 함께 하는 분들 등 일상에서 색다른 영상을 만드는데 있어 충분히 그 쓰임새를 다할 것으로 보였는데요. 벌써부터 다양한 환경에서 그 재주를 마음껏 활용해보고 싶어지네요.

지금까지 MWC 2017 현장에서 접해 본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에 대해 이야기를 해 보았습니다. 이미 개발이 거의 끝난 녀석이라, 아마 정식으로 출시될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을 갖지 않을까 생각되는데요. 지금에도 그 매력에는 부족함이 없는 만큼 향후 공식적으로 만나게 될 녀석도 충분히 기대해봄직 하다 하겠습니다.

참고로,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은 루미너스 크롬(Luminous Chrome)과 딥씨 블랙(Deepsea Black)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계획이며, 올해 늦은 봄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기회가 되면 정식 모델이 나왔을 때 또 다른 리뷰로 이 녀석을 세세히 짚어보도록 할게요.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2017.03.10 14:54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쟝파스타 2017.03.10 20:26 신고

    엑스페리아는 언젠가 한번 꼭 써보고 싶네요.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3. BlogIcon Clean_user 2017.03.12 00:15 신고

    옵티이이, 프라다 느낌이 나는게 좋네요 딱 각이 좀 진거 좋아하는사람들 취향저격용 폰인거 같아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