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6 플러스 터치불량 수리 프로그램 시행

지난 2014년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가 출시된 이후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현상이 하나 있습니다. 디스플레이 상단에 회색줄이 생기거나 터치가 제대로 되지 않는 문제가 그것인데요. 미국 등지에서는 이를 두고 소송이 진행되기도 했었죠.

각종 디바이스를 분해해 자가 수리를 하는데 어느 정도 난이도가 있는지 등을 알려주는 아이픽스잇(iFixit)은 이를 두고 스크린이 아닌 이를 제어하는 칩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주장하기도 했는데요.

빠른 결정이라 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지만, 애플은 드디어 이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수리 프로그램을 통해서 말이죠.

애플은 단단한 표면에 아이폰6 플러스를 여러번 떨어뜨려 기기에 추가적인 힘이 가해진 경우, 일부 기기의 디스플레이가 깜빡이거나 멀티터치(Multi-Touch) 동작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전하고 있는데요.

이 현상이 발생한 경우 애플 또는 애플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 이통사 등을 통해 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다만 무상 수리는 아니고요. 17만9천원에 이를 진행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그렇다면 이미 지정된 금액 이상을 부담하고 해당 문제를 고친 이용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애플은 이에 대한 설명도 더하고 있습니다. 유상 수리 서비스를 이미 받은 고객의 경우 환급을 위해 애플에서 연락을 줄 것이라 하는데요. 이미 지불한 가격과 위 언급한 가격의 차액을 환급한다고 하네요. 만약 애플에서 연락이 오지 않는 경우에는 직접 애플에 문의를 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아래는 애플이 공식적으로 전하는 서비스 절차입니다. 참고하세요.

☑ 서비스 절차
아래 서비스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해 주십시오. 서비스 이전에 고객님의 iPhone을 검사하여 이 프로그램의 적용 대상 여부 및 장비의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iPhone 6 Plus에만 적용됩니다.

  • Apple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 - 여기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
  • 무선 네트워크 사업자 - 여기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 절차를 위해 iPhone 6 Plus를 준비하려면 iTunes 또는 iCloud에 데이터를 백업해 주십시오.


끝으로, 아이폰6 플러스 멀티터치 수리 프로그램은 제품의 원래 구입 국가로 제한 또는 한정될 수 있고, 전 세계에서 이뤄지는 이 서비스는 아이폰6 플러스의 첫 소매 판매일 이후 5년 동안 해당 기기에 적용됩니다.

 Source Apple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