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 타사 고객에게도 무료, 그 의미와 예상되는 변화?

월 평균 약 800만명이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이 오는 19일부터 전면 무료화된다는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워낙 유명한 서비스라 굳이 자세한 설명은 필요 없을 듯 한데요. T맵 때문에 이통사를 옮긴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이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지만, 자사 LTE요금제 가입자 등을 대상으로만 무료로 제공돼 왔던 탓에 KT, LGU+, 알뜰폰 등 타사 고객에게는 아쉬운 목소리를 많이 들어야 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제 그 제약이 사라지는 것으로 유료 이용요금(월 4천원, VAT별도) 부담없이 ‘T맵’을 문자 그대로 공짜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소개되는 내용에 따르면 약 2,370여 만명(스마트폰 사용자 기준)이 그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하네요.

SK텔레콤의 킬러 앱이라 할 수 있는 ‘T맵’을 이처럼 개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시장에서는 ‘T맵’의 플랫폼화를 통해 생활가치/IoT플랫폼 및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전기차 사업 등 잠재적 미래성장사업에 진출하기 위한 과감한 결정으로 풀이하는 모습입니다. 자사 고객에게만 무료로 제공하며 마케팅 차별점으로 활용해왔던 것을 포기하는 대신 ‘플랫폼 개방’을 통한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 확산 기반 및 미래 성장 동력 확보라는 도전을 택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을 듯 싶네요.

동시에 ‘T맵’을 자동차에 기본 탑재하는 차량용 ‘T맵’ 사업 확대 또한 예상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르노삼성자동차, 기아자동차와 계약을 통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나 앞으로는 그 협력 범위가 더 확대될 것을 기대해 볼 수 있겠네요.

한편, 오는 7월 19일 무료화 이후 통신사에 관계없이 안드로이드폰 유저는 원스토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아이폰 이용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T map’을 검색해 설치 후 이를 활용할 수 있게 되는데요. 주행이력을 바탕으로 안전운전을 유도하는 ‘운전습관’ 기능이 업데이트된 최신 버전을 제공할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향후에는 운전습관 분석을 통해 개인의 운전 성향에 맞는 개인화 경로 안내 및 경로 제공시 개인 선호 경로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과연 SK텔레콤의 이번 결정이 향후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그리고 T맵 서비스가 앞으로 어떤 변화를 담아낼지 궁금해지네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Source 보도자료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BlogIcon SONYLOVE 2016.07.05 13:06 신고

    오호 반가운 소식이네요.
    어쩔수 없이 sk 를 써야했는데 통신사 이동이 조금은 자유로워지겠네요.

  2. BlogIcon 청춘일기 2016.07.06 02:44 신고

    전체 무료로 바뀌는군요. 억지로 쓰던 LTE요금제 바꿔야겠네요 ㅋ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