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에 없던 스타일 LG G5, 직접 살펴보니

지난 MWC 2016 당시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2개의 스마트폰이 있습니다. 바로 LG전자의 플래그십 모델 G5와 삼성전자의 갤럭시S7 시리즈가 그것인데요. 블로그에서도 수차례 말씀드린 것처럼 이 둘은 워낙 다른 방식으로 그 특징을 담고 있어서 서로를 비교하며 어느 것에 더 높은 점수를 준다는게 다소 애매한 경향이 있습니다. 즉 결국 본인에게 좀 더 어필이 되는 녀석을 선택하게 된다 할텐데요.

세계 최초로 모듈 방식(Modular Type)을 채택해 스마트폰과 하드웨어의 결합 시대를 연 획기적인 제품인 LG G5를 손에 쥐게 되어 앞으로 한동안 이 녀석에 대한 정보와 팁을 전해드릴 수 있을 듯 합니다.

본문에서는 그 시작으로 G5 개봉기와 함께 간단하게 살펴본 이 녀석의 주요 특징을 정리하며 그 첫인상을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LG G5 개봉기, 그 첫인상은?

엘지 G5 패키지의 박싱은 꽤 심플한 스타일을 담고 있습니다. 화이트를 바탕으로 한 겉지 속으로 LG 프렌즈를 상징하는 듯한 컬러의 본 포장이 자리하고 있는데요. ▼

이미 관련 내용을 접하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이를 개봉하는 과정에 LG전자는 꽤 아이디어를 발휘한 모습입니다. 상자를 여는 과정이 마치 모듈 방식으로 배터리를 착탈하는 것 같은 인상을 전하고 있거든요. ▼

좀 더 아래에서도 말씀드리겠지만 G5는 전작들과 달리 USB-C 포트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기존에 쓰던 마이크로 USB 케이블을 이용하는데 제약이 있다는 의미가 될테고, 오랜 시간동안 안드로이드폰을 써왔던 분들이라면 여분 케이블에 대한 아쉬움이 생길 수 밖에 없는 대목이라 할 겁니다. ▼

하지만, LG전자는 보시는 것처럼 기본 구성품에 USB-C 젠더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종전에 가지고 있던 마이크로 USB 케이블이 그 쓰임새를 더 이어갈 수 있겠네요~

아래 보이는 것이 바로 LG G5 본체입니다. 여러가지 컬러 가운데 전 핑크를 선택했는데요. 아이폰6s 로즈골드 이후로 관련된 컬러에 계속 마음이 끌리네요. (역시 남자는 핑크죠~ ^^;;) ▼

스마트폰이 갖는 디스플레이 즉 화면크기는 언제나 호불호가 갈리곤 하죠? G5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전작보다 0.2인치 작어진 5.3인치 화면을 갖는 탓인데요. 실제로 이용해 본 바로는 그 크기가 작아져서 느껴지는 불편함은 거의 없었습니다. ▼

전면 상단 베젤 부분에 보시는 것처럼 벤딩 글라스가 적용되어 있어 다소 심심할 수 있는 외형에 입체감을 불어 넣은 것은 물론 심미적인 효과도 제법 큰 모습입니다. ▼

옆에서 바라본 G5는 그 뒷면의 모서리 부분이 라운드형으로 처리되어 있음을 그리고 전작에서 후면에 있던 볼륨 조절 버튼이 측면으로 옮겨졌음을 보여주네요. ▼

정면을 기준으로 우측 하단에는 유심 슬롯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 너비가 일반적인 그것에 비해 넓은 것으로 봐서 무언가 또 다른 것을 탑재할 수 있음을 알 수 있는데요. 마이크로 SD카드를 이용해 저장공간을 확장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G5에는 나노유심이 들어갑니다. ▼

상ㆍ하단의 구성은 심플한 편입니다. G3, G4 등 전작들과 달리 이 녀석은 이어폰 잭이 위쪽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경험을 그대로 이어가지 못한다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 대목인데요. 만약 LG Hi-Fi Plus with B&O PLAY 를 구해서 결합하게 되면 위아래로 관련 단자만 2개가 되는... 덧붙여, 단자가 뒷면쪽으로 치우쳐 있는 점도 아쉽게 다가오네요. ▼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LG G5는 USB-C 포트를 담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시장 변화를 적극 반영한 결과가 아닌가 싶네요. 충전포트 이야기가 나와서 첨언을 하자면 이 녀석은 퀵차지 3.0을 지원합니다.

엘지 G5의 뒷면입니다. 이통사 로고가 없다는 점이 꽤 반갑게 다가오는데요. 사이에 텅 빈 공간을 채울만한 캐릭터 스티커 등을 구하면 뭔가 색다른 꾸밈도 가능할 것 같네요. 구글에서 'G5 베이맥스'라는 단어로 검색해보시면 어떤 의미인지 쉽게 이해가 되실 겁니다. ▼

잘 알려진 것처럼 LG G5는 후면에 2개의 카메라 렌즈가 있습니다. 하나는 1600만 화소에 일반 화각을, 나머지 하나는 800만 화소에 광각을 담고 있어요. 그 샘플과 퀄리티 등에 대한 정보는 차후 다른 글에서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

스마트폰을 논하면서 손에 쥐는 느낌(그립감)을 말하지 않을 수 없겠죠?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후면의 라운드형 설계 등으로 그 느낌은 상당히 좋은 편입니다. 다만, 테두리에 들어간 샤이니컷 공법 탓에 민감하신 분들은 까칠한 느낌이 전해져 아쉬움을 가질 수도 있을 듯 싶네요. ▼

글을 시작하면서 G5는 모듈 방식을 채택한 디바이스라 설명드렸습니다. 이 덕분에 메탈 유니바디를 지녔음에도 배터리를 착탈하는 등 각종 하드웨어를 연결해서 활용할 수 있는데요. 모듈을 분리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좌측 하단에 보이는 조그만한 버튼을 누르면 살짝 분리가 되는데 그 이후에는 힘을 줘서 빼내기만 하면 되요. ▼

G5 배터리 분리방법 또한 간단해요. 마찬가지로 약간 힘을 줘서 잡아 당기면 빠지는데요. 체험존에서도 이 녀석이 빠지지 않는 것 같다고 문의를 하는 분들이 꽤 계시던데 한두번만 해보시면 요령이 생기실 겁니다. ▼

저 또한 마찬가지지만 하루에 수십번씩 알림 혹은 시간을 확인하기 위해 휴대폰 화면을 켰다 껐다 반복하곤 하는데요. 지5는 올웨이즈온 기능이 있어 따로 디스플레이를 켜지 않더라도 간단하게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스타일러스2 등에서도 이미 소개해 드렸던 내용이기도 한데, G5 또한 UX 5.0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이를 통해 더해진 그리고 바뀐 부분이 상당히 많은데요. 대표적으로 홈 화면과 앱 목록이 하나로 통합된 즉 앱 서랍이 없어진 점을 꼽을 수 있겠네요. ▼

참고로, UX 4.0 당시 홈화면이 더 좋다 하는 분들은 LG 스마트월드를 통해 이를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 방법 또한 차후 소개드리도록 할게요.

홈화면 방식이 바뀌어서 그런지 예전처럼 앱을 가나다 순 등으로 정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은 듯 한데요. 홈 화면 설정에서 레이아웃 항목을 보면 '앱 정렬 방식' 메뉴가 보이실 겁니다. 이를 통해 원하는대로 변경하실 수 있어요. ▼

일반 화각보다 약 1.7배 넓게 촬영이 가능하다는 점 등 LG G5 카메라는 여러모로 쓰임새 좋은 요소를 발견할 수 있었는데요. 위에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다음 포스팅에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지금까지 LG G5 개봉기를 시작으로 이 녀석에 대한 간단한 소감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미려한 풀 메탈 디자인과 착탈식 배터리의 유용함 그리고 화각을 달리 하는 듀얼 카메라 등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는데요.

개인적으로 이미 개발자 행사 등에서 접했던 것이라 크게 감흥이 없을 줄 알았는데 시간을 두고 살펴보니 실생활에서 재미를 붙일만한 요소요소가 여럿 눈에 띄더군요. 역시나 그 중심에는 모듈이 있고 말이죠. 실제 모듈을 이용할 때 어떤 느낌이 전해지는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데요. 이에 대한 후기 또한 차후 포스팅으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LG G5 첫인상 등 간단하지만 그 어떤 정보가 궁금하셨던 분들께 도움이 되는 내용이었길 바래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연관글(트랙백)이 0개 있습니다.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