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7 후속에 장거리 무선충전 기능 제공할듯

혹자는 그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하지만 실제로 써보면 ‘무선충전’은 실생활에서 상당한 편리함을 제공합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배터리를 채우기 위한 패드와 밀착시켜야 한다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지만 말이죠.

이런 유용함 때문이겠죠. 수년전부터 애플 또한 그들의 디바이스에 무선충전 기능을 적용할 것이라는 소문이 이어져 왔는데요. 지난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이에 대한 조금 색다른 소식을 전해 화제입니다.

애플이 오는 2017년 출시될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장거리 무선충전 기술을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는게 골자인데요. 이는 1미터 정도 떨어져있어도 기기의 배터리를 채울 수 있는 재주를 가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고 하는데, 실현된다면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것들의 아쉬움을 대거 보완한 것이라 할 수 있겠네요.

In 2010 Apple made a patent application outlining a concept of using an iMac personal computer as a hub for wirelessly recharging at a distance of about 1 meter using a technique called near-field magnetic resonance.

한편, 애플은 지난 2010년 아이맥(iMac) 주변에 아이폰 등 디바이스를 두면 충전이 되는 특허를 취득한 바 있는데요. 이런 기술들이 적용되는 것인지 관련된 구체적인 정보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만약 이 내용 그대로가 현실로 다가온다면, 주기를 따져봤을 때 아이폰7 후속인 아이폰7s 출시 무렵에 이를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울 것 같네요. 여러모로 흥미가 가는 소식이네요.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