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클런AP + 5.9인치 스크린 = G3 스크린(Screen)

최근 또 하나의 G3 시리즈가 출시되었습니다. 지금까지의 그것들과 비교했을 때 가장 큰 차이라면 단연 LG전자의 자체 프로세서인 '뉴클런' 탑재된 단말기라는 점인데요.
뉴클런은 기존 G3 등의 제품군에 들어간 프로세서와 비교한다면 스냅드래곤 600 정도의 성능을 갖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고는 하지만 직접 사용해 본 결과 G3 스크린이 성능 때문에 사용하기 버거울 정도의 느낌을 보이지는 않았는데요. 

본문에서는 벤치마크를 통해 살펴본 G3 스크린의 성능과 5.9인치 디스플레이와 풀HD 해상도 조합이 미디어 콘텐츠 활용에 어떤 묘를 제공하는지를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뉴클런AP 탑재한 G3 스크린 개봉기 / 후기

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참고로 G3 스크린은 LG유플러스 전용으로 출시된 스마트폰입니다. 정확한 금액은 모르겠지만 전해지는 내용을 보면 G3 등에 비해 보조금이 좀 더 많이 지급된다는 이야기가 있네요. ▼

아래 보이는 것이 바로 G3 스크린입니다. 외관만 놓고보면 G3, G3 Cat.6 등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잘 구분하기 힘든데요. ▼

스펙상 크기를 보면 G3 는 8.9mm 두께를 갖는데 반해 이 녀석은 9.45mm 를 보입니다. 또한, 무게 역시 182g 으로 G3 등에 비해 좀 더 무거운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는 하지만 5.9인치 스크린을 가지고 있음에도 이 제품은 한손으로 쥐는데 전혀 부담이 없는 모습이었는데요. 이는 해당 시리즈 특유의 유선형 슬림라인 덕분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

후면 디자인 또한 기존 G3 시리즈와 동일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심미성과 기능성까지 배려한 후면은 언제봐도 눈길을 끄네요.

후면 이야기가 나와서 첨언하자면, G3 스크린은 3000mAh 용량의 배터리가 사용됩니다. 차후 다른 포스팅을 통해 이 스마트폰이 어느 정도 배터리 수명을 갖는지 소개해 드리도록 할게요. ▼

5.9인치 크기에 FHD 디스플레이를 안고 있다보니 G3 스크린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활용하는데 특히 이점을 갖는 듯 했습니다. ▼

자체적으로 내장된 U+ HDTV, LTE생방송, 유플릭스 무비 등을 비롯해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각종 서비스에서 이를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더군요. ▼

예를 들어, 요근래 가장 볼만한 스포츠 경기라면 한국시리즈를 꼽을 수 있을텐데요. 다른 업무를 하면서 생방송을 보는데 큼지막하고 시원시원한 디스플레이 덕분에 상당히 활용성이 돋보였습니다. 

게다가 유튜브 등을 통해 자녀에게 특화된 콘텐츠를 보여주는데 있어서도 큰 크기가 시청 거리를 확보하는데 나름 도움이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

마지막으로, G3 스크린의 성능이 어느 정도인지 살펴볼까요? AnTuTu 벤치마크 앱을 이용해 테스트 해 본 결과 3만 1천점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이더군요. 삼성, 화웨이 등 타사 제품들과 비교하면 분명 아쉬움이 남는 수준이긴 한데요. ▼

매번 이야기하는 것이 이는 어디까지나 숫자로 어느정도 가늠하는 정도의 지표일 뿐이고, 실제 이 기기를 사용해 본 바로는 이런 성능 때문에 풀HD 미디어 영상을 감상하거나 게임 등을 진행하는데 불편함이 있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플래그십 단말기에 비교하면 게임 등에서 다소 퍼포먼스가 뒤쳐지긴 합니다.

이상으로 G3 스크린에 대해 소개해 드렸습니다. 특정 이통사 전용 단말기라는 점, 가격대가 성능에 비해 다소 높게 책정된 점 등 이 제품이 기를 펴기에는 다소 장애가 되는 요인들이 많이 있는데요.
그럼에도 LG전자의 자체 프로세서인 뉴클런을 탑재한 기기라는 점이 개인적으로는 꽤 고무적으로 다가온 단말기라 생각되었습니다. 물론 일반인 입장에서는 이런 점 때문에 이 기기를 사용하려는 분들은 극히 드물겠지만 말이죠. 

G3 스크린에 대해 관심이 많은 분들은 앞으로 발행될 관련 글도 관심갖고 지켜봐주세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BlogIcon Blueman 2014.11.10 22:38 신고

    한번 사보고 싶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