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또 다른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어S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4 에서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 엣지' 와 함께 또 하나의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어S' 를 발표했습니다.
사실 언팩 행사전 국내에서 해당 제품에 대한 소식을 접했을 때는 2인치 크기와 커브드 디스플레이의 조합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안드로이드 웨어가 아닌 타이젠OS 를 탑재한 제품으로써 어떤 실용성을 보여줄지에 대한 호기심이 컸는데요.

아마도 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계신 분들 많으실 겁니다. 이에 본문에서는 짧게나마 IFA 2014 에서 직접 살펴본 삼성 기어S 에 대한 이야기를 정리해보려 합니다.



혹시 갤럭시노트4 또는 갤럭시노트 엣지 관련 정보가 궁금하신 분들은 위 내용들을 참고하세요~^^

기어S 후기, IFA 2014에서 직접 보고 느낀 장단점

삼성 기어S 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2인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특징적인 것은 기어핏처럼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는 점인데요. 덕분에 측면에서 보면 손목에 차는 웨어러블 기기로서의 모양새가 잘 갖추진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얼마전 갤럭시노트4 관련 내용을 다루면서도 언급했듯이 이제는 삼성전자 제품의 DNA 같은 존재죠. 물리 홈버튼이 기어S 에도 존재하는데요. 갤럭시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이를 누르면 초기 메인화면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

개인적으로 이 녀석의 가장 큰 매력포인트는 유심을 통해 스마트폰과 독립된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아닐까 싶은데요. 페어링을 해서 사용하는 기존의 스마트워치를 이용해 보신 분들이라면 이 부분이 얼마나 큰 이점이 되는지 쉽게 짐작하실 수 있을 듯 하네요. ▼

유심 등이 들어가서 그런걸까요. 측면 디자인은 다소 아쉬움이 남는 수준입니다. 미리 말씀드리자면 대체로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2인치 크기보다 스트랩에 해당되는 부분이 기어S 의 디자인을 많이 갉아먹고 있다는 느낌이 강했는데요. 차세대 제품에서는 스트랩에 대한 고민이 커질 것으로 보이네요. ▼

사실 스크린에 있어서도 아쉽게 다가오는 부분은 있었습니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들은 되도록 내용 전달 등을 위해 반사를 피하며 촬영을 한 것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어S 는 굴곡 때문인지 난반사가 상당히 심하더군요. ▼

사용자들이 손목에 차고 다니는 전자제품이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는 큰 단점이 될 수 있는데요. 야외시인성이 어떨지 궁금해지는 대목이었습니다.

이전까지의 기어 라인업을 사용해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기어S 는 그 기능을 활용하는 방식, UI 에 변화가 있습니다. 일관된 경험을 제공하지 못한 것은 분명 아쉽지만 다양한 기능을 작은 스크린 영역 내에서 다루고자 함을 생각했을 때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니었나 싶기도 한데요.  ▼

어쨌든 사용과정이 크게 어렵거나 하지 않기에 기존 제품을 사용하던 분들이라도 이 녀석을 이용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어 보이더군요.

언팩 행사 영상을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화면을 오른쪽으로 밀면 각종 앱의 알림을 확인할 수 있는 화면이 나타납니다. ▼

그리고 왼쪽으로 밀면 위젯 화면이 나타나는데요. S헬스, 심박수 측정, UV지수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위로 화면을 밀어올리면 보시는 것처럼 앱 목록이 펼쳐지는데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분들께는 그리 낯설지 않은 화면이 아닐까 싶네요~ ▼

마지막으로, 위에서 아래를 쓸어내리면 배터리 잔량 등을 확인하는 것이 가능한 상태표시줄이 보여지더군요. ▼

정식으로 출시가 된 제품이 아닌만큼 소프트웨어 활용 모습 등은 굳이 다루지 않겠습니다. 이미 알려진 것처럼 시연용이라 그런지 일부 기능을 구현하는데 버벅임이나 크래시가 보이기도 했거든요. 당연히 그래야겠지만 아마도 이는 정식으로 출시가 되는 시점에 맞춰 보완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처럼 다양한 기능을 내장하고 있는 기어S 를 실제로 손목에 차면 어떤 느낌일까요? 현장에 있던 대다수의 분들이 비슷한 이야기를 꺼내는 것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상당히 큰 크기를 보여줍니다. 어떤 의미에서는 착용하고 다니기 부담스러운 기분마저 듭니다. ▼

또한, 착용을 하고 있으면 무게감이 제법 느껴지기도 했는데요. S헬스 기능을 사용하며 흔히 조깅과 같은 운동시 이를 착용한다고 생각해 본다면 그 무게감 또한 아쉬움이 크다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저 같은 경우 스크린 크기나 무게감보다 더 문제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스트랩' 이 아닐까 싶은데요. 이처럼 두껍고 넓은 밴드 때문에 기어S 가 더 크게 느껴지는 부분도 분명 있을 듯 싶네요. ▼

이런 부분을 두고 몇몇 지인분들은 기어S 는 스크린이 손목 안쪽으로 오게 차고 다니는 것이 오히려 더 좋을거 같다는 말씀을 하시기도 했는데요. 심히 공감가는 의견이었습니다.

특히, '기어S 스와로브스키' 처럼 악세서리로서 그 가치를 돋보이게 하는 제품이라면 이처럼 착용했을 때 훨씬 멋스러운 모습을 갖추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

지금까지 삼성전자의 또 다른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어S 를 살펴보았습니다. '스마트폰과의 독립적인 활용이 가능한 점, 기존 유사제품 대비 화면이 커서 다양한 정보를 한번에 다룰 수 있다는 점, 커브드 디스플레이 특유의 각선미(?)가 느껴지는 점' 등은 분명 인상적인 부분이라 말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너무 큰 크기, 두꺼운 스트랩, 디스플레이의 난반사 문제' 등은 실생활에서 특히 크게 다가오는 부분이기 때문에 오히려 아쉬움이 큰 제품이기도 했는데요.

일부로 크고 헐렁하게 손목에 악세서리를 걸치고 다니는 분들도 있는만큼 어떤 분들에게는 이런 사항이 오히려 매력적으로 느껴질지도 모르겠지만, 일반적인 사용자 입장에서 기어S 는 여러가지를 고민해봐야 할 제품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단, 다른 요소는 다 무시하고 손목에 차고 다니면서 독립적으로 전화가 가능한 기기라는 점에 포커스를 둔다면 이는 수 많은 관련 제품 중 선택점이 될 수도 있겠네요.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BlogIcon kanu 2014.09.08 07:47 신고

    존나크네 ㅆㅂ ㅋㅋㅋ

  2. BlogIcon 삼성맨 2014.09.09 14:19 신고

    손목에 땀띠 났어여 뿌우

  3. BlogIcon 갠역시 2014.09.11 22:36 신고

    계륵같은 커브드 디스플레이. 어떻게든 써먹어야 하는데 도저히 써먹을데를 못찾네. 만들고나서 어디에 쓸지를 생각하다니 ..ㅎㄷㄷ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