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4 에서 공개한 LG G워치R (G Watch R), 직접 보니

LG G워치R (G Watch R)

그동안 웨어러블 디바이스 스마트워치 중 가장 관심을 받아온 것이 있다면 단연 모토360 일 겁니다. 그와 같은 관심의 이유로 원형 디자인을 꼽을 수 있을텐데요.
다들 아시는 것처럼 LG전자 역시 'G워치R' 이라는 완벽한 원형 디자인의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독일에서 열린 IFA 2014 에서 이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었는데요.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G워치R 이 과연 어떤 모습을 갖는지, 그리고 직접 살펴보며 느낀 장단점에는 무엇이 있는지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LG G워치R 후기, 체험하며 느낀 장단점

먼저, G워치R 의 스펙입니다. 블로그를 통해 이미 소개해 드린 적 있지만 이 녀석은 둥근 모양의 플라스틱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

아래 보이는 것이 바로 LG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G워치R 입니다. 이 기기에 대한 관심은 문자 그대로 엄청난 수준이었는데요. 저 같은 경우 일반 참관자는 들어올 수 없는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미리 제품을 사용해보게 되었는데 국내외 관계자들이 겹겹이 둘러싸 이를 구경하고 있더군요. ▼

G워치R 의 우측면에는 보시는 것처럼 물리 버튼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 또한 실질적으로 기능을 하는데요. 예를 들어, 일정시간 동안 꾹 누르고 있으면 바로 설정 화면으로 넘어가는 등의 구현이 가능합니다. 덧붙여 아래 이미지로 해당 제품의 두께를 가늠해 보실 수 있겠네요. ▼

이미지로만 봐서는 어느 정도 두께인지 잘 모르겠다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그래서 LG G3 와 전작인 G워치를 통해 이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

G워치보다 약간 더 두껍긴 한데요. 직접 착용해보고 하면서 가장 놀랐던건 메탈바디임에도 무게가 상당히 가볍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와 같은 무게감은 실사용시 분명 이점으로 작용할 듯 싶더군요.

LG G워치R 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22mm 스트랩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천연 가죽소재의 시곗줄이 연결되어 있는데요. 아시겠지만 이는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교체할 수 있어요~ ▼

제품 뒷면에는 충전을 위한 단자, 심박동 측정 센서 등이 자리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

앞서 G워치R 은 사용자가 임의로 스트랩을 변경할 수 있다고 말씀드렸는데요. 현장에는 관련해서도 전시가 되어 있더군요. ▼

메탈 바디에 어울리는 메탈 스트랩을 시작으로 브라운 컬러의 가죽 소재 등 다양한 형태의 꾸미기가 가능합니다. 스트랩과 잘 어울리는 시계 배경을 맞추면 그 멋스러움이 한층 더 잘 살아나더군요. ▼

G워치R 에는 최근 출시된 여타 스마트워치들과 마찬가지로 안드로이드 웨어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가장 아쉽게 다가왔는데요. 근본적으로 소프트웨어 부분에서 보완이 이뤄져야 현 시점에 기능면에서 느껴지는 단점을 해소할 수 있을 듯 합니다. ▼

흔히, '오징어가 됐다' 는 표현을 많이 쓰죠? G워치R 과 기존에 출시된 G워치를 나란히 두고 살펴본 모습입니다. 정말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생각이 절로 들어군요 ^^;; ▼

직접 손목에 착용해 보기도 했는데요. 제가 일반 남성분들에 비해 손목이 많이 가는 편이지만 크기 때문에 느껴지는 불편함이나 아쉬움은 거의 없었습니다. 사진은 각도 및 초점거리 때문에 알맹이가 더 커보이는 경향이 있네요. 이 점 참고바랍니다. ▼

여담이긴 하지만 최근 기사를 보니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플라스틱 OLED 디스플레이 양산에 돌입했다는 내용이 있던데요. 이 또한 현장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

어디까지나 사견이긴 하지만 현장에는 G워치R 의 충전 거치대가 블랙과 화이트 컬러로 이뤄져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요. 이게 단순히 거치대 색상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면 G워치R 또한 또 다른 색상을 기대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

참고로, 배터리 이야기가 나와서 첨언하자면 현장에서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이 제품의 배터리는 짧게는 하루 반 정도, 길게는 3일까지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LG전자의 새로운 스마트워치 G워치R 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두말 할 것 없이 디자인 등에서는 아주 만족스러운 느낌을 받을 수 있었고 이는 분명 장점이라 말할 수 있는 요소로 여겨졌는데요. 개인적으로 디자인 자체가 너무 남성에게 특화된 듯한 느낌이 강한 점, 블랙 컬러만이 현재 출시 예정으로 알려져 있는 점, 현재 알려진 바로 가격대가 다소 높은 점 등은 심히 아쉬웠습니다.

특히, 정확한 답변은 들을 수 없었지만 지금 루머처럼 40만원대에 달하는 가격이라면 이는 소비자 입장에서 제품을 선택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아이워치(iWatch)나 기어S 와 같은 경쟁작의 제품보다 금전적 부담은 오히려 더 크게 체감되는 부분일테니 말이죠.

LG G워치R 에 대한 내용이 궁금하신 분들께 도움이 되는 내용이었길 바랍니다. 이 글은 여기서 마칩니다 ^^

본 포스팅은 더블로거 활동의 일환으로 LG전자로부터 취재비를 지원받았습니다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BlogIcon LG fan 2014.09.05 09:33 신고

    다른 것보다... 단점이라기보다는 그냥 바라는 점, 아쉬운 점인데

    정말 시계의 느낌을 주려면 며칠 동안 신경 안 쓰고 차고 다닐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의미에서 배터리 충전시 한 10일 가량 대기가 가능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차고 있을 때 잠깐 시계인 듯 하다가 집에 오자마자 풀러서 충전해야 한다면 아무래도 LG가 의도했던 편의성이 많이 느껴지긴 어렵지 않을까 싶어서요

    • walker 2014.09.05 12:17 신고

      스마트워치의 특성상 배터리의 용량이 작을수밖에 없는데 대시시간이 10일가량 가려고 한다면 휴대폰 배터리를 옮겨 달아야 할것입니다. 배터리 기술의 발전이 더딘 이상, 저 상태가 최선이겠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