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3 직접 사용해보니, 후반기 기대작은 괜한 말이 아닌듯

갤럭시 노트3 와 갤럭시 기어가 공개된 언팩행사 당시 이전과는 달리 소프트웨어적인 측면 등에서 변화하는 삼성이 느껴진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는데요. 최근 국내에서도 출시가 시작되면서 많은 분들이 개봉기 및 사용기를 소개하고 계시죠? 

개인적으로 오리지널 갤럭시노트 (갤럭시노트1) 이후로 계속해서 커져가는 디스플레이, S펜 관련 기능 보완의 미비함, 플라스틱 재질의 유광처리 커버가 주는 아쉬움 등을 보면서 노트 시리즈에는 크게 관심을 갖지 않았던 것이 사실인데요.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노트3 는 특히나 S펜과 관련해서 활용성이 높아진 점이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언팩 행사를 접했을 때부터 '에어커맨드' 기능에 매력을 느꼈는데요. 직접 사용해보니 확실히 갤럭시노트와 S펜의 조합이 주는 플러스적인 효과가 상당한 듯 했습니다.

앞으로 기회가 닿는 한 이런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들을 상세히 풀어가려고 하는데요.

우선, 본문에서는 외관 디자인을 중심으로 갤럭시노트3 단말기에 대한 전반적인 인상에 대해 소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갤럭시노트3 리뷰 / 후기 : 외관 중심 장점과 단점

▼ 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갤럭시노트3 의 스펙 관련 자료를 첨부합니다.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 5.7인치 풀HD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1300만 화소 카메라, 3200mAh 배터리 용량, 3GB 메모리, LTE-A 지원 등을 특징으로 합니다.

▼ 갤럭시노트3 을 정면에서 살펴본 모습입니다. 디자인 자체는 갤럭시S4 등과 아주 흡사한 느낌인데요.

차이점이라면 모서리 부분이 좀 더 각진 스타일을 보이는 것이 특징입니다.

▼ 또한, 베젤 부분에는 헤어라인 디자인이 적용되어 좀 더 고급스러운 느낌을 안겨줍니다.

정면 상단에는 여느 단말기와 마찬가지로 수화부를 비롯하여 전면카메라(200만 화소) 등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 하단에는 갤럭시 시리즈 특유의 물리 홈버튼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노트2 와 비교하면 좀 더 슬림해진 버튼 형태를 확인할 수 있네요. 

▼ 정면을 기준으로 우측면에는 볼륨 버튼이 위치해 있는데요. 갤럭시노트3 의 측면부가 좀 더 눈길을 끄느 이유는 버튼 등과 같은 조작버튼 때문이 아니라 다이어리 수첩처럼 표현한 스티치 디자인 때문입니다.

참고로, 측면부가 메탈소재처럼 보이긴 하지만 사실 플라스틱 재질입니다. 아무래도 플라스틱 재질이 주는 분위기 때문에 국내외에서 혹평을 받다보니 이런 부분을 좀 더 신경쓴 듯 하네요. 

▼ 좌측면에는 여타 갤럭시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전원 버튼이 보입니다.

▼ 갤럭시노트3 외관 및 디자인에서 가장 아쉬움이 큰 부분이 바로 아래 이미지에서 보이는 상단부인데요.

왜 그런지 아마 짐작하신 분들도 계실 듯 한데, 3.5mm 이어폰잭의 위치가 단점으로 다가왔습니다.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들이 이어폰잭을 하단부로 내려서 제작한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는데요. 실사용시 빗물이 들어가는 등 문제점이 부각되면서 더더욱 이런 부분에 대한 사용자들의 관심이 높다 하겠습니다.

저 역시도 스마트폰에 이어폰을 연결해서 종종 음악을 감상하는 편인데요. 주머니에 단말기를 넣을 때 보면 습관적으로 상단부가 아래쪽을 향하게 해서 넣게 되게 되더군요. 아무래도 주머니에서 꺼냈을 때 그렇게해야 폰을 활용하기 편하기 때문인데요.
이런 점을 고려해 봤을 때 상단에 위치한 이어폰잭은 음악을 자주 감상하는 분들에게 실사용시 분명 불편함을 초래한다고 하겠습니다.

▼ 갤럭시노트3 의 하단부에는 지금까지 갤럭시 시리즈에서 보였던 것과는 다른 USB 포트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USB 3.0 을 지원하는 포트(8핀)인데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USB 2.0 도 동시에 지원 가능합니다. 

▼ 갤노트3 디자인에서 가장 호평을 받는 부분을 꼽으라면 단연 가죽 느낌의 후면부를 이야기할 수 있을텐데요.

측면 프레임과 마찬가지로 이 커버 역시 사실은 플라스틱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커버의 질감이나 테두리 부분의 마감은 정말 가죽을 사용한 듯한 느낌을 주네요.

개인적으로 갤럭시S4 등도 그렇고 유광 처리된 후면 배터리 커버에 아쉬움이 상당히 컸는데요. 언팩 행사 당시부터 이 부분이 심히 인상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실제로 사용해 보니 더더욱 인상적인 마감이 눈길을 끄네요.

▼ 갤럭시노트3 에는 전자식 손떨림방지 기능이 포함된 13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차후 카메라 성능에 대해서도 리뷰를 할 예정인데요. 지금까지 사용해 본 바라는 제법 만족할만한 결과물을 뽑아내는 듯 했습니다.

▼ '갤럭시노트'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악세서리가 바로 'S펜' 이죠?! 아래는 갤럭시노트3 에 사용된 S펜입니다.

갤럭시노트3 의 S펜이 전작보다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에어커맨드' 를 활용할 수 있는 점 외에도 단말기 하단의 소프트 버튼까지 터치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아무래도 S펜으로 활용가능함 범위가 한정적이다보니 실제로 이를 이용하는 빈도가 낮다는 이야기를 종종 접할 수 있었는데요. 이제는 좀 더 다양한 활용이 가능한 만큼 활용빈도가 높아지지 않을까 싶네요. 

참고로, 갤노트3 의 S펜 역시 전작의 그것보다 좀 더 얇아졌는데요. 아무래도 단말기의 두께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닌가 싶은데... 이런 점 때문에 S펜의 그립감은 이전보다 살짝 못한 감이 있었습니다. 

▼ 갤럭시노트3 의 전원을 켜 보았습니다. 5.7인치 풀HD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시원시원한 느낌을 주는군요.

전작인 갤럭시노트2 가 5.5인치였고,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노트3 가 5.7인치인데요. 스펙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세로 / 가로 길이는 거의 같고, 두께는 오히려 얇아져서 그립감은 훨씬 좋아진 느낌입니다.

▼ S펜을 화면 가까이 가져가서 버튼을 누르면 에어 커맨드의 다양한 기능(액션메모, 캡쳐후쓰기, S파인더, 펜 윈도우 등)들을 활용할 수 있는데요. 이 부분 역시 차후 다시 자세하게 소개해 드리도록 할게요.

▼ 갤럭시노트3 은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메모리 3GB 램을 장착하고 있는데요.

그런만큼 이 하드웨어가 갖는 성능에 대한 기대가 클 수 밖에 없을 겁니다.

▼ 안투투 벤치마크 앱을 통해 성능을 살펴봤는데요. 34159점이라는 상당히 높은 점수가 결과로 나오는군요.

단, 이와 같은 벤치마크 어플을 통한 성능 체크는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 없는만큼 단순 참고용으로만 살펴보시면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갤럭시노트3 의 외관 및 디자인을 중심으로 한 리뷰 / 사용후기를 정리해 보았는데요. 전작들과 비교했을때 확실히 나이진 모습을 다수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글을 시작하면서 말씀드린 것처럼 가죽 느낌의 후면커버 등은 분명 사용자 입장에서 메리트가 있는 요소라 느껴졌습니다. 

갤럭시노트3 에 관심갖고 계신 분들 많으실텐데요. 곧 카메라 성능 리뷰, S펜을 활용한 에어커맨드 등 다양한 내용들을 따로 포스팅해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갤럭시노트3 에 대한 정보가 궁금하신 분들은 계속해서 관심갖고 지켜봐주세요~ 이 글은 여기까지 입니다 ^^

신고
연관글(트랙백)이 2개 있습니다.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