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7 씽큐(ThinQ) 후기, 붐박스와 사운드 음질

LG전자는 G7을 공개하기 전부터 그 ‘사운드’에 대한 특이점을 강조하곤 했습니다. 티저부터 이를 가늠할 수 있는 장면들이 여럿 스쳐지나갔는데요. 좀 더 웅장하고 선명한 음질을 위한 업그레이드, 그 핵심 요소로 언급되고 있는 것이 여럿 있죠?

DTS:X, 하이파이 쿼드덱, 붐박스 등이 바로 그것으로, 본문에서는 이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볼까 합니다. 이 기능들을 직접 경험해 보면서 느낀 소감을 지금부터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사실, 기본적으로 LG G7 ThinQ(씽큐)는 모노 스피커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입니다. 말인 즉슨, 타사 경쟁작과 비교했을 때 분명 아쉬움이 있는 지점이라 할 수 있을 텐데요. ▼

그렇다면, 왜 대부분의 이들이 모노 대비 스테레오를 선호하는 걸까요. 그 이유는 분명합니다. 같은 소스를 재생한다 할지라도 전해지는 소리의 질이 확연히 다르기 때문인데요. G7 씽큐는 하드웨어 자체에서 갖는 이런 단점을 앞서 말한 요소들로 커버하며, 오히려 장점으로 부각하는 것이 흥미롭게 다가오네요.

좀 더 아래에서 다룰 ‘붐박스’와 달리 나머지 어필 포인트는 ‘이어폰’을 연결했을 때 그 매력을 오롯이 즐길 수 있습니다. ▼

이는 일반적으로 스마트폰으로 음원 등을 감상할 때 이를 조합한다는 점에 기인했을 때 꽤나 좋은 판단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한데요.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이어폰 없이는 이를 경험하는데 제약이 있다는 의미가 되는 것인 만큼 특정 환경에서는 아쉬움이 짙게 남는 경우도 분명 있으리라 판단됩니다.

언제부턴가 사운드에 대해 말할 때 자주 보이는 용어가 바로 ‘입체음향’입니다. 하나의 기기로 소리를 뽑아내는 스마트폰 특성상 이런 재주에는 분명 취약점이 있을 수 밖에 없는데요. ▼

LG전자는 G7 씽큐에 DTS:X 기술을 탑재하면서 관련된 재주에 차별화를 꾀하고 있네요. 최대 7.1 채널 영화관에 있는 것 같은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이 그 설명인데요.

실제로 이를 활성화 하여 경험해 보면, 그 전과 달리 좀 더 입체적인 사운드를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

DTS:X 3D 입체음향에 대해서는 설정에서 소리의 위치를 원하는 방향으로 조절할 수 있기도 해요~

개인적으로 멜론 등과 같은 앱을 통해 음원을 들을 때는 와이드 보다 좌우로 지정하는게 좀 더 만족도 높은 소리로 와닿았는데요. 각각의 느낌이 다른 만큼 G7을 사용한다면 하나씩 직접 맞춰보며 자신에게 맞는 값을 찾는게 좋겠습니다.

아무래도 이어폰과 헤드셋이 전하는 퍼포먼스에는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을 텐데요. 단순히 기기 자체의 스피커를 통해 소리를 전달받는 것 보다 위 재주와 함께 이어폰을 쓰면 배그 등과 같은 게임에서도 조금은 더 유용함을 맛볼 수 있어요. ▼

저 역시 상대의 미세한 움직임을 파악하며 관련해서 효과를 확인해 볼 수 있었습니다. 사진을 찍으며 하다가 아쉽게 치킨을 먹지는 못했지만... ^^;;

지난 V20부터 적용되기 시작한 하이파이 쿼드덱(Hi-Fi Quad DAC)에 대해서는 굳이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되겠죠? 워낙 많이 다루기도 했던 부분이니 말이죠. ▼

G7 씽큐의 사운드를 말할 때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이 바로 ‘붐박스’입니다. 이 녀석 경우 스피커 울림통 크기가 일반 휴대폰 대비 10배 이상 커진 것이 특징이라 하는데요. ▼

이로 인해 중저음대 음량이 6데시벨 이상 향상되어 음량에서 2배 이상 풍부함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 강점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죠?

패키지 박스에서도 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처리가 되어 있는 부분이 흥미롭게 다가오곤 하는데, 실제로 경험해보면 음량 측면에서 오는 메리트는 분명한 느낌입니다. 다만, 종이상자나 테이블이 우퍼 역할을 하면서 소리가 커져 일부 음역대가 뭉개지는 듯한 느낌이 있고, 이용자가 붐박스 자체를 켜고 끄고 할 수 없다는 점은 분명 아쉬운 지정미 아닌가 판단되네요. ▼

또, 뒷면으로 전해지는 진동이 그대로 손 끝에 전달되는 부분도 쓰는 이에 따라서는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

이상으로 LG G7 ThinQ의 ‘사운드’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 보았습니다. 분명 관련 측면만 놓고보면 인상적으로 다가오는 요소로 여럿 내재되어 있어 쓰는 재미를 높일 수 있음이 매력으로 작용하기도 하는데요. 각각에 대한 아쉬움 또한 없지는 않다는 점 정도는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네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