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주얼게임 모두의마블 업데이트 택시레이서 맵 공략

국민게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녀석이 있습니다. 꽤 오랜시간 서비스를 이어왔음에도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모두의마블’이 바로 그것인데요. 다들 아시는 것처럼, 이 녀석은 콘텐츠 업데이트가 잦아 수시로 새로운 재미를 찾아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작용하고 있죠?

지난 25일, 모두의마블은 또 한번 업데이트를 통해 흥미로움을 더한 모습입니다. 이번에는 ‘레이싱’ 요소가 추가되었는데요.

새로운 승리 방법과 묘미를 전하는 ‘택시 레이서 맵’, 이를 중심으로 후기를 전해드림과 동시에 알아두시면 좋은 정보 등을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게임을 실행하면 곧장 뉴 맵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네이밍에서 짐작할 수 있는 것처럼 이는 이용자가 ‘탑승’을 해서 원하는 블록으로 이동을 할 수 있고, 정해진 바퀴 수를 가장 먼저 채우면 승리를 하는 색다른 개념이 적용된 것이 특징인데요. ▼

처음 시작하는 분들은 아래 이미지처럼, 나름 자세한 가이드를 살펴볼 수 있으니 이를 참고하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겁니다. ▼

단순 설명보다는 실제로 플레이 하는 장면을 통해 살펴보시면 좀 더 이해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플레이를 시작하면 택시가 턴이 돌 때마다 한 칸씩 전진을 하게 됩니다. 이용자는 주사위를 던저 그 앞에 서게 되면 이에 탑승을 할 수 있고, 그 다음 턴에서 원하는 블록으로 이동을 할 수 있는데요. ▼

글로 쓰니 뭔가 단조로워 보이지만, ‘택시’라는 이 요소에는 꽤 전략적인 면모도 담겨 있어요.

다른 이가 먼저 탑승한 상태에서 자신이 빼앗아 탈 수도 있고, 상대방과 택시가 가까이 있다면 주사위 더블을 활용해 다른 이용자를 강제로 태우는 고급 스킬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호출한 사람만 바퀴 수가 올라간다는 점! 이런 세세한 요소들을 이해하고 있으면 그 만큼 승리를 챙길 가능성이 높아진다 하겠네요~

또 하나, 맵을 잘 보면 라인 마다 ‘정류소’가 있습니다. 여기에 도착하게 되면 해당 라이니 내에서 자신이 원하는 지점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 역시 출발지를 지날 때마다 한 바퀴가 추가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활용하시면 유용함이 배가 된다 하겠습니다. ▼

특히, 이 경우에는 컬러 독점 또는 트리플 독점을 노릴 때 쓰임새가 좋더군요. 저 역시 정류소를 적극 활용에 여러 차례 승리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

그 외 기본적인 룰은 기존 모두의마블 내 콘텐츠와 크게 다를 것이 없어요. 즉, 누구나 손쉽게 적응하고 그 재미를 찾아볼 수 있다는 점이 인상적인 맵이라 할 텐데요.

개인적으로 ‘택시’라는 오묘한 요소 하나가 들어감으로써 전략적인 면이 부각된다는 점이 꽤 흥미롭게 다가왔습니다. 주사위 컨트롤과 행운 아이템 등도 적극 활용하는게 중요해 보이더군요~

덧붙여, 해당 맵에는 길찾기 미니게임도 녹아 있는데요. 좌회전과 우회전을 잘 선택해 3연속 길 안내를 성공하면 원하는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것도 잘 이용하시면 좋겠죠? ▼

현재 모두의마블은 신규 맵 업데이트 후 다양한 보상을 담은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신규 및 휴면 유저라면 플레이를 하면서 미션을 수행해 상당한 수준의 보상을 얻을 수 있어요. ▼

S+[링크] 에스텔 / S+[링크] 중력 증폭기 / S+[링크] 승부사의 건설장비 / S+ 원격 건설 드론 / S+ 블랙홀 주술 지팡이 등 아이템을 비롯해 2500 다이아(광산 초회 한정 1700개+계정 106~110레벨 달성 800개), 3000 별사탕 획득이 가능하니 이 또한 놓치지 않도록 하심이 좋겠습니다. ▼

자세한 건 → 공식카페를 참고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어요.

이상으로 또 다른 묘미를 안은 모바일게임 모두의마블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평소 이 녀석을 즐겼던 분들이라면 그래서 좀 더 색다른 재미를 찾던 분들이라면 지금 기회를 노려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