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슨 헤어드라이기 F150 직구, 추천 이유

요즘 부쩍 ‘차이슨’이라는 이름이 자주 보입니다. 물론 원래 브랜드명은 '디베아'로 알려져 있지만, 이를 대표하는 제품군으로는 크게 ‘무선청소기’와 ‘헤어 드라이기’가 있는데요. 브랜드와 이 카테고리를 조합해 연상하면 문득 스치는 것이 있죠? 바로 다이슨. 대륙의 다이슨이라는 별칭으로 이처럼 불리며 국내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음을 모르는 분은 거의 없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실제로 노림수(?)가 있는지 등은 명확히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차이슨 제품들이 주목을 받고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데는 고가의 유사 제품을 이용하는데 제약이 있음에, 나름 비슷함을 가진 제품으로 경험을 해 보고자 하는… 그런 마음이 한 몫하는게 아닌가 싶은데요.

그런데, 단순히 이런 측면에만 편승하는게 아니라 실제로 성능도 ‘가성비’를 따졌을 때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가 줄이어 보이기도 하죠? 이에 온라인 곳곳에서는 관련 제품에 대한 추천도 적지 않게 보이곤 하는데요. 본문에서는 앞서 말한 2가지 카테고리 가운데 ‘헤어 드라이기’에 집중해 소개를 드려볼까 합니다.

흔히 드라이기라 하면 머리를 말리는 용도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오히려 두발에 부정적인 영향을 많이 미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이에 다이슨의 경우에는 슈퍼소닉이라는 제품을 선보이며 엄청난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는데요. 해당 모델이 보였던 강점이 바로 머리카락은 빠르게 말려주면서 지능적인 열 제어로 두발 손상 등을 최소화 하는 것이었습니다.

차이슨 헤어드라이기 F150 또한 같은 성능을??

물론 아주 동일한 성능과 기능을 갖고 있진 않습니다. 쉽게 가격만 생각하더라도 이는 짐작할 수 있을 텐데요.

하지만, 3~4만원대 드라이기를 통해 다양한 툴을 이용하여 헤어 스타일을 꾸밀 수 있고, 높은 음이온과 전자파 반사가 없고 빠른 건조가 가능한 장점은 모발케어에 관심이 높은 분들께 충분히 좋은 대안이 되지 않을까 판단됩니다.

이런 이유로 위에서 말한 것처럼 판매량이 높고, 실 구매자의 평가도 긍정적인 반응이 다수를 형성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강력한 바람, 스마트한 온도 조절 기술로 모발 손상을 최소화, 나노미터 음이온으로 부드러운 모발을 유지하게 하는 차이슨 드라이기 F150.

저 또한 최근 드라이어를 고민하는 지인에게 이 녀석을 선물한 적이 있는데요. 가격을 생각하면 가히 최고 수준이라며 호평을 하더군요.

→ 차이슨 F150, 220V 한국형 코드 탑재 모델 : 바로가기

220V 한국형 전원코드라 흔히 말하는 돼지코도 필요 없고, 국내 A/S도 가능해 더 메리트가 있지 않나 싶은데요. 저렴하게 준수한 드라이기를 구하고자 하는 분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