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베일 벗은 삼성 갤럭시S9, 갤럭시S9+

한국시간으로 26일 새벽 2시, 삼성전자는 익히 초대장을 통해 예고한 것처럼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장에서 그들의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를 전격 공개했습니다. 이미 소문으로 전해진 대부분의 것들이 거의 그대로 담겨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이런 이유로 뭔가 더 흥미를 끄는 요소는 없었지만, 갤럭시S9 시리즈에서 그들이 강조하고자 하는 그리고 공을 들인 부분은 어렵지 않게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언팩 행사를 실시간으로 감상하신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카메라’에 대한 집중도가 눈길을 끌었는데요.

본문에서는 MWC 2018 현장에서 삼성전자가 강조한 갤럭시S9, 갤럭시S9+의 카메라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볼까 합니다. 기기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이야기는 차후 빠르게 단말을 구한 뒤 리뷰를 통해 전해 드리도록 할게요.

갤럭시S9/S9+ 공개, 주요 특징 및 갤럭시S8과 차이

우선, 많은 이들이 가장 궁금해 하실 이번 최신 스마트폰의 스펙부터 간단히 살펴보도록 할까요? 이번 시리즈의 디자인 및 외형은 전작과 큰 차이를 갖지는 않습니다. 전작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의 완성도를 끌어올리고, AKG 기술이 적용된 스테레오 스피커 등으로 미디어 콘텐츠 감상의 재미를 높인 것이 특징인데요. ▼

프로세서를 비롯한 디스플레이 크기, 메모리, 카메라, 배터리 등에 대한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

보시는 것처럼 갤럭시S9+가 좀 더 큰 화면을 갖고, 듀얼 카메라를 통해 좀 더 감성적인 사진 연출을 가능케 합니다.

삼성전자는 익히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번 모델이 갖는 주요 기능으로 ‘카메라’를 꼽았고, 그 핵심되는 몇 가지를 소개한 바 있죠? ‘슈퍼 슬로우 모션, AR 이모지, 저조도 향상’ 등이 그것인데요. 언팩 행사에서도 이를 거듭 강조하며 어떤 경험이 가능한지 소개했습니다. ▼

먼저,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를 둘러볼까요. 사실 이는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등에 담긴 그것과 꽤 유사한 느낌을 전합니다. 초당 960프레임의 슬로 모션 촬영이 가능한 점에서 더더욱 그렇다 할 텐데요. ▼

기존 일반 촬영 대비 32배, 기존 슬로우 모션 촬영 대비 4배 더 느리게 표현이 가능한 촬영 모드로 0.2초의 빠른 순간을 약 6초의 영상으로 담아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여기서 한가지 흥미로운 건, 동영상 촬영 중 직접 초고속 구간을 정할 수 있음은 물론 피사체의 움직임을 자동으로 감지해 촬영할 수 있다는 대목인데요. 이는 차후 직접 테스트를 해 봐야 정확히 알 수 있겠지만, 이를 통해 일상을 다채롭게 표현할 수 있어 이용자들 사이에서 그 쓰임새가 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

단, 소니의 경우 이를 활용할 때 빛이 충분하지 않으면 결과물의 퀄리티가 적잖이 아쉽게 다가오곤 했는데요. 갤럭시S9 시리즈는 어떨지 궁금해지네요.

가변조리개라는 표현으로 자주 언급되곤 했던... 이번 녀석에는 사람의 눈을 닮은 ‘듀얼 조리개’가 탑재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밝은 곳에서는 홍채가 작아지고 어두운 곳에서는 커지는, 그런 특성을 표현한 것이라 설명했는데요. ▼

이 덕분에 이전 대비 28% 더 빛을 흡수할 수 있고, 저조도에서도 훨씬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또한, 업그레이드된 멀티 프레임 노이즈 축소 기술로 종전 대비 결과물의 노이즈 또한 30% 정도 줄어들었다 합니다.

끝으로, 3D 이모지 등으로 불리던 바로 그것 ‘AR 이모지’ 또한 이번에 더해진 새로운 경험입니다. 특정 캐릭터나 유명 인물이 아니라 이용자 자신을 이모티콘을 만들어 메시지 앱 등에 덧붙이며 쓸 수 있는데요. ▼

타사 제품들과 호환을 비롯 그 범용성은 지켜봐야겠지만, 개성있는 표현을 즐기는 분들께는 꽤 활용 가치를 가질 것으로 판단되네요. ▼

참고로, AR 이모지는 꼭 본인이 아니더라도 미키마우스 등 유명 캐릭터를 만들어 표현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파트너사와 협업으로 이용할 수 있는 캐릭터는 계속해서 추가할 예정이라 하네요. ▼

앞서 갤럭시S9+의 경우 ‘듀얼 카메라’를 적용했다 말씀드렸는데요. 이를 통해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 아웃포커스 효과를 자동으로 구현할 수 있다는 의미인데요. 2개의 카메라 모두에 OIS가 탑재되어 이동 시에도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하다는 점은 쓰는 이에게 강점으로 체감될 듯 싶네요. ▼

한편, 카메라를 말한 김에 좀 더 첨언을 하자면 ‘빅스비 비전’ 또한 향상점을 보입니다. 실시간 번역, 음식 등 특정 모드를 선택하고 카메라로 무언가를 비추면 그에 맞는 분석과 정보 표시가 곧장 제공됩니다. ▼

좀 더 쉽게 말해, 해외에서 실시간 번역 모드를 선택한 뒤 표지판이나 메뉴판 등을 비추면 곧장 설정된 기본언어로 번역을 하는 것이 가능해 졌어요.

카메라와 관련된 재주 외에도 삼성전자는 홍채인식이 어려울 때는 얼굴인식으로, 얼굴인식이 어려울 경우에는 홍채인식으로 잠금 해제를 하는 등 보안성 측면에서 좀 더 유연함을 갖는 점, 덱스 패드(DeX Pad)와 연결로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점, 각종 IoT 기기를 앱 하나로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등을 소개하기도 했는데요. ▼

이에 대해서는 차후 실제 리뷰를 하며 좀 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끝으로, 아래는 전작 갤럭시S8 시리즈와 갤럭시S9 시리즈의 차이점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인포그래픽입니다. 삼성 뉴스룸에서 발췌한 것인데요. 관심있는 분들은 한번 체크해 보세요~ ▼

지금까지 상반기 모바일 시장을 적극 공략할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최신작 갤럭시S9과 갤럭시S9+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디자인 변화 등 외형에서 전해지는 색다름 보다는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좀 더 재미를 더하는 경험으로 차별화를 꾀한 모습인데요.

어떤 의미에서는 옆그레이드라 표현되기도 하는 이번 모델의 강조점들이 정식 출시 후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어떻게 평가될 지 궁금해지네요. 좀 더 세세한 이야기는 기기를 구하는대로 다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