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어플 뮤직메이트, 착한가격 모바일 무제한 스트리밍 방법

스마트폰을 이용하면서 많은 사용 빈도를 갖는 기능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휴대폰 본연의 전화통화 혹은 문자메시지? 고성능 카메라를 통한 사진 및 영상 촬영? 물론 이것들 또한 많은 쓰임을 갖긴 하지만 좀 더 대중적 의미로 통하는 것에는 ‘음악 감상’이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스티브 잡스가 아이폰을 공개하던 키노트를 떠올려 보면 아이팟, 폰, 인터넷을 결합한 제품으로 기기를 소개하면서 바로 이 재주를 일컫는 ‘아이팟’이 가장 먼저 언급되기도 했을 정도니 더더욱 그렇지 않나 싶은데요.

하지만, 같은 음원을 감상하더라도 이제는 과거와 그 방법에 다소 차이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예전에는 디바이스 저장공간에 파일을 하나하나 쌓아두고 원하는 곡을 선택해 감상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는데요.

어디서든 부족함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 점점 빨라지는 셀룰러 네트워크, 합당한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당연해진 올바른 인식 등이 퍼지면서 이제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들이 대부분을 이루고 있습니다.

모바일로 즐기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하면 자연히 스치는 몇몇 대표적 녀석들이 있죠? 그에 못지 않은, 어떤 의미에서는 좀 더 나은 특징을 담고 있으면서 6개월 간 모바일 무제한 스트리밍을 1천원도 되지 않는 금액에 즐길 수 있는 서비스가 있어 소개를 드려볼까 합니다.

‘뮤직메이트’가 그것인데요. iOS는 물론 안드로이드에서도 앱을 내려 받아 곧장 만나볼 수 있는 녀석이기도 합니다. 저는 V30에 이를 설치하고 꾸준히 좋아하는 음악을 듣고 있는데요.

위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꽤나 심플하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가 눈길을 끕니다. 메인화면에는 마이, 음악, 테마 3가지 큰 골자를 중심으로 여러 가지 잔가지가 퍼져 있는데요.

기본이 되는 골자가 심플하다고 해서 속에 담긴 재주 또한 간소하냐 하면 그렇지는 않습니다. 뮤직메이트의 세부 항목들 하나하나가 주는 묘미가 상당하더군요.

개인적으로 특히 감흥이 컸던건 전문DJ 100명이 엄선한 13000여개의 플레이 리스트였습니다. 뮤직메이트 Hot Play 카테고리 등에서 이를 접할 수 있는데요. 테마에 딱딱 알맞은 추천 리스트만 있는 것이 제 입맛에 맞았습니다.

에디터 픽이라고 하여 추천되는 리스트를 간단히 즐길 수도 있는데요. 요즘 유독 90년대를 강타한 댄스쏭에 빠져지내고 있네요 ^^;;

테마에 맞는 그 중에 자신의 마음을 끄는 문구가 담긴 것을 골라 듣는 재미도 작지 않네요.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렇게 음원을 감상하던 중 특히 마음에 드는 곳은 마이플레이리스트에 담아두고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한곡한곡이 쌓이면 경우에 따라서는 굳이 검색 등을 하지 않더라도 쉽게 원하는 노래를 들을 수 있겠죠?

글을 시작하며 말씀드린 것처럼, 뮤직메이트는 현재 착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가장 큰 메리트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검색해 보면 필요한 곡은 다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그 양에는 불편함이 없었는데요.

좀 더 알뜰하게 모바일 스트리밍 음원 서비스를 즐기고 싶었던 분들에게 이 녀석은 좋은 선택지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어느 정도 수준이길래 이런 말을 하느냐? 11월 3일부터 20일까지 진행하는 프로모션을 통해 6개월 간 매월 900원으로 뮤직메이트를 모바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어요. 이 정도면 충분히 어필이 되는 부분이라 하겠죠?

6개월 후에 할인이 끝나서 정상금액이 결제되어도 sk고객들은 T멤버십을 이용해서 50% 할인을 받을 수 있어요. SK가 만든 음악 서비스라서 그런듯합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 애플 앱스토어

이상으로 착한 값에 누릴 수 있는 모바일 무제한 스트리밍 음원 서비스 뮤직메이트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관련된 니즈가 컸던 분들께 도움이 되는 내용이길 바래요. 저는 UI, 플레이리스트등이 마음에 들어 6개월간 할인이 끝나도 쭉 이용할 생각입니다.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