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기술 담은 무선 마우스와 키보드, 로지텍 MK850

얼마 전 여러 개의 기기를 하나의 키보드와 마우스로 조작하고자 하는 분들께 좋은 대안이 될 만한 제품으로 ‘로지텍 MK850’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윈도우와 맥을 모두 아우르며 데스크탑, 노트북, 스마트폰, 태블릿에 모두 붙여 쓸 수 있는 점이 장점이라 말씀드렸는데요.

이와 같은 환경에서 빛을 발하는, 새롭게 포함된 기술 등 덕분인지 그 쓰임새는 쓰면 쓸수록 크게 다가오더군요. 키감에 대해서는 여전히 아쉬움이 남지만… ^^;;

이 글에서는 로지텍 MK850의 사용성을 높여주는 기능 2가지를 중점적으로 다루며 이 녀석의 특징 등을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직접 써 본 로지텍 MK850, 신기술 눈길 이유는?

아무리 유용하고 색다른 기능들이 포함되어 있다 하더라도 무릇 키보드와 마우스라면 몸으로 체감되는 부분을 무시할 수 없을 겁니다. 오히려 어떤 의미에서는 가장 기본이 되는 만큼 다른 그 무엇보다도 이에 중점을 두는 이들이 많다 할 텐데요. ▼

지난 글에서도 이야기했듯, 해당 모델은 키보드 경우 쿠션감 있는 넓직한 손목 받침대와 아치형 디자인 덕분에 장시간 사용에도 전혀 불편함이 없는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

실제로 저 같은 경우 하루의 대부분의 키보드를 두드리며 생활하고 있는데요. 평소 짤깍거리는 키감을 선호하고, 이에 익숙해져 있어 처음에는 다소 낯설음이 크긴 했지만 MK850 키보드 자체의 편안함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느낌이 거의 없었습니다.

마우스 또한 마찬가지인데요. 제가 평소 애용하고 있는 MX마스터, MX애니웨어2를 잇는 프리미엄 디자인 덕분에 그립감이 좋아 불편 없는 사용이 가능해 좋더군요~ ▼

MK850 퍼포먼스 모델은 키보드와 마우스 모두 최대 3대 디바이스까지 연결 &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여러 대를 조합할 수 있다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지스위치 기능 덕분에 좀 더 편하게 원하는 기기를 오가며 쓸 수 있는데요. ▼

윈도우 기반의 데스크탑, 맥북, iOS 기반 아이패드 등을 모두 아우르며 이용할 수 있어 그 유용함이 상당한 느낌입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말했듯 그 연결 과정도 손쉽고 말이죠.

실사용 시에는 데스크탑과 맥북을 오가며 주로 로지텍 MK850를 써 왔는데요. 간단한 작업 위주로 진행할 때는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클라우드에 올려둔 문서 파일을 꺼내 태블릿에서도 그대로 끊김 없이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어 그 특장점이 배가되더군요~ ▼

물론, 몇 차례 강조한 것처럼 이 모든 환경에 해당 제품의 자판은 적절한 매칭이 자동으로 이뤄집니다. 그래서 더 유용하다 하겠네요. 윈도우와 맥 기반 컴퓨터를 번갈아가며 무언가를 하는 분들께도 쓰임새가 좋을 테고 말이죠. ▼

별도의 이지스위치 키가 있어 편하게 기기를 전환할 수 있는 사실에 더해, 로지텍 MK850 퍼포먼스는 ‘듀오링크’라는 신기술로 그 매력을 더하는 모습입니다. 이 기능에 대해서는 이미 소개를 드렸으니 여기서는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도록 할게요. ▼

그래도 혹시나 궁금해하는 분들을 위해 짧게 설명을 하자면, 이는 키보드의 Fn키와 특정 마우스 클릭 버튼을 동시에 눌렀을 때 기능을 원하는 대로 설정하거나 키보드의 Fn키와 마우스 움직임(상하좌우)에 따른 기능을 미리 설정하여 제스처 컨트롤을 할 수 있는 재주를 말합니다.

글보다는 영상을 보시는 것이 그 이해에 도움이 되리라 싶어, 참고가 되실만한 것을 첨부해 봅니다. 한번 감상해보세요~ ▼

 
 

지금까지 최대 3대 디바이스 동시 연결 가능한 이지스위치, 새로운 경험을 안기는 듀오링크 등으로 매력을 더하는 로지텍 MK850 퍼포먼스에 대해 소개해 드렸습니다.

로지텍이라는 브랜드 이미지의 신뢰, 직접 써 보며 체감한 디자인과 성능에서 오는 만족감 등 개인적으로 이 녀석에 대해서는 꽤나 긍정적인 인상을 이어갈 수 있었는데요. 이에 평소 여러 디바이스를 이용하는 분들에게 해당 모델은 꽤나 좋은 선택지가 되지 않을까 판단되네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