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7 LG전자 스마트홈 핵심 키워드

어느 순간부터 ‘IFA’라고 하면, 새로운 모바일 기기의 발표 등이 진행되는 행사로 인식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워낙 많은 제조사가 이를 기점으로 주력 제품을 공개하고 있어 그럴만도 하다 할 텐데요. 하지만, 엄연하게 따지면 IFA는 ‘국제가전박람회’로 정의되고 있습니다.

말인 즉슨, 최근 몇년 사이 이슈가 되고 있는 ‘모바일 기기’가 아니라 ‘가전 제품’이 그 중심에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는데요. 이런 흐름에서 봤을 때, IFA 2017의 핵심 키워드는 ‘스마트홈’이 아닌가 싶습니다.

LG전자를 비롯하여 삼성전자 등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의 조합에 상당히 집중하고 있는 모습을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거든요.

여러가지 시도가 눈길을 끌었지만, 개인적으로 그 가운데 무엇보다 흥미롭게 다가온 건 아마존의 인공지능 스피커 ‘아마존 에코(Amazon Echo)’와 LG전자 가전제품의 연동이었습니다.

아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LG전자는 이미 지난 5월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가 들어간 ‘구글홈(Google Home)’과 LG 가전제품을 연동시킨 바 있는데요.

이에 더해 아마존 에코의 알렉스까지 지원하면서 LG 가전을 이용하는 더 많은 이들에게 스마트홈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이 인상적으로 다가오네요.

현장에서 전해진 바에 따르면, 현재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연동하는 LG전자 생활가전은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에어컨, 로봇청소기, 오븐’ 등 7개인데요.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는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실제로 현장에서도 이와 관련된 설명을 접할 수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최근 이사를 해서 그런지 이 부분에 유독 관심이 쏠리네요. 향후 LG전자가 보여줄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의 행보가 사뭇 궁금해 집니다.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