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느 마우스 패드가 안기는 아쉬움 그리고 그 해소

게이밍 주변 기기를 고민하는 분들이 빼놓지 않고 찾아보는 브랜드가 있죠? 바로 ‘스틸시리즈’입니다. 저 또한 관련 제품을 둘러볼 때면 맨 먼저 둘러보는 곳이기도 한데요.

게임을 위한 무언가를 찾을 때, 마우스 / 헤드셋 등 다른 주변기기 대비 살펴보는 빈도가 낮긴 하지만 어떤 의미에서는 다른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마우스 패드’가 아닐까 싶습니다. 장르에 따라 패드 표면의 마찰 정도가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 보니 더더욱 말이죠.

이에 다양한 환경에 맞는 다기능(?) 마우스 패드를 원하는 이에게는, 일반 제품들은 다소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을텐데요. 이를 해소한 녀석이 있어 소개를 드리려 합니다. 스틸시리즈에서 선보인 ‘퀵 프리즘 마우스 패드(QcK prism Mousepad)’입니다.

퀵 프리즘 마우스 패드 후기, 게이밍 이상의 가치

보시는 것처럼, 패키지는 여느 동 카테고리 제품 대비 제법 큰 사이즈를 보이고 있습니다. 겉면 곳곳에서 묻어나는 화려함이 눈길을 끄네요. ▼

겉으로 풍기는 인상에 비해 그 속은 상당히 간단합니다. 본체를 비롯해 설명서만이 제공되고 있거든요. ▼

퀵 프리즘 마우스 패드입니다. PC에 연결을 하지 않은 상태라 그 효과를 바로 확인할 수는 없지만, RGB 조명으로 미적 효과를 넣은 것에 더해 큼직한 크기 등이 게이밍에 최적화 된 인상을 전하는 모습입니다. ▼

조명을 포함하는 것이 지금까지 없지 않았음에도 그 디자인이 색다르게 다가오는건, 케이블 연결 USB 위치가 왼쪽 상단으로 자리한 이유도 말할 수 있을 듯 한데요. ▼

기존에 나온 대부분의 제품을 떠올려보면 그 연결 케이블이 위쪽으로 있어 마우스 선과 꼬임이 발생하는 불편함을 유발하곤 했는데요. 이 녀석은 이런 부분을 고려해 USB 위치를 왼쪽으로 옮김으로써 좀 더 편하고 원활한 마우스 조작을 가능케 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실제 경험한 바 역시 같은 느낌을 가질 수 있었는데요. 제품을 세로로 길게 놓아두고 이용하는 경우에도 마우스 케이블과 엉키는 등의 문제는 전혀 없더군요. 

앞서 말한 것만 그 사용성을 높이는 요소가 되는건 아닙니다. 일반적으로 게임을 즐기는 입장이라면 패드의 크기와 두께 또한 중요하게 다가올텐데요. 사이즈는 한눈에 보더라도 부족함이 없고, 8mm 남짓한 두께 또한 손목에 편안함과 안정적 사용감을 제공하는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

장르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간혹 격한(?) 움직임으로 패드가 움직여 세밀한 조작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죠? 이 녀석은 바닥면 전체가 고무 재질이라 이런 염려도 지우낼 수 있다 하겠네요. ▼

글을 시작하면서도 설명드린 것처럼, 해당 제품의 최대 강점은 패드의 표면을 듀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양면을 뒤집어가며 원하는 마찰 정도의 표면으로 이용할 수 있는데요. ▼

한쪽은 단단한 프리미엄 하드폴리머 표면으로 이뤄져 있어 빠른 속도로 컨트롤 하는데 유용하고, 반대 면은 마찰 정도를 높인 텍스처 패브릭 느낌으로 좀 더 정교한 조작을 가능케 하는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필요에 따라 원하는 표면을 선택해 활용하시면 되겠네요.

아래는 PC에 퀵 프리즘 마우스 패드를 연결한 장면인데요. 패드의 테두리로 RGB가 들어가 화려함을 자랑하네요. 스틸시리즈 제품을 이용해 본 경험이 있다면 아시겠지만, 이 또한 전용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LED 색상과 그 효과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습니다. ▼

저 같은 경우 평소 일반적인 컴퓨팅 뿐만 아니라 게임을 즐기는 빈도도 높은 편인데요. 이 모든 상황을 아우르는 마우스 패드로 해아 모델 제격이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거듭 강조한 것처럼 양면의 서로 다른 특성을 활용할 수 있다 보니 말이죠. 게이밍을 위한 제품이긴 하지만 이처럼 여러가지 상황을 아우를 수 있는 패드를 찾는 분들께도 이 녀석은 나쁘지 않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