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 디자인 수납공간 아우르는 메신저백

평소 저는 외출 혹은 출장을 다닐 때면 ‘백팩’을 애용하곤 합니다. 블로그에서도 소개드린 것처럼, 현재 올초 구매한 ‘에브리데이 백팩’을 매일 같이 휴대해 다니고 있는데요. 사실 이 녀석 자체에 불만은 거의 없지만, 미칠듯한 여름철 대구날씨와 마주하고 나니 등 전체에 맞닿는 뜨거움 그리고 땀이 꽤나 거슬리곤 하더군요.

그래서 예전부터 점 찍어둔, 픽디자인에서 선보인 메신저백을 다시금 살펴보기 시작했는데요. 문득 보니 전에 없던 컬러가 새롭게 추가되어 또 다른 신선함을 안기고 있었습니다.

기회는 찬스라 했던가요~ 어차피 외부 일정이 많다는 이유로 스스로를 설득하며 다른 마음이 생기기 전에 ‘픽디자인 에브리데이 메신저백 EDM 15 밝은회색’ 제품을 집어 올렸습니다. 그 개봉기를 통해 디자인과 기능 전반을 살펴보도록 할게요.

픽디자인 에브리데이 메신저백 EDM 15 개봉기

클러치 카메라 핸드 스트랩, 백팩 등을 구매하면서 소개드린 것처럼, 이번에도 메신저백은 → pnp샵을 통해 구매했습니다. 괜히 뭔가 홍보처럼 보일까 조심스럽긴 한데, 한국 공식 수입원이라 AS를 위해서는 이 곳을 이용하는게 좋아요~ ▼

각설하고, 제품은 보시는 것처럼 검정색 종이상자 같은 것에 밀봉되어 있습니다. 이는 픽디자인 가방류의 공통된 특징이기도 한데요. 이걸 뜯을 때 설렘이란… ^^;;

일반적인 메신저백과 비교하면, 이 녀석은 가격대가 다소 높다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긴 합니다. 하지만 백팩을 리뷰하면서도 말했듯 그 기능성이나 디자인 등을 고려하면 어느 정도는 수긍이 가는 부분도 있는데요. ▼

개인적으로 평생 보증이라 AS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이 정도 투자는 충분히 가능하지 않나 싶네요. 관련해서는 커뮤니티를 둘러보시면 그 후기(→ 참고)를 여럿 살펴보실 수 있을 겁니다.

위에서도 말한 것처럼 저는 15인치 사이즈에 밝은회색 모델을 선택했는데요. 13인치 사이즈 사이에서 갈등이 되는 분들이라면, 휴대품목과 노트북을 고려해 선택을 하시면 될 듯 합니다. 전 작업에 대부분 맥북 프로 15인치를 이용하다 보니… ▼

사실 노트북을 기준으로 크기르 맞추긴 했지만, 크기가 너무 크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없진 않았는데요. 실물을 직접 보니 막상 그렇게 부담스럽게 다가오진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

옆면에서 보면 의외로(?) 슬림해 보이기까지 한데요. 그렇다고 해서 수납 능력에 부족함이 있거나 하진 않다는 사실이 더 흥미롭더군요. 관련해서는 차후 상세한 리뷰 및 사용 소감을 전하며 다시 이야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위에서 내려다 보면 크게 손잡이와 2개의 지퍼가 보입니다. 좀 더 아래에서 사진과 함께 설명드리겠지만, 2개의 지퍼 가운데 앞에 것은 가방 내부와 바로 연결이 되는 것이고, 뒤는 태블릿 혹은 노트북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예요. ▼

메신저백을 착용하는 방식(?)을 떠올려보면, 스트랩의 유연한 움직임과 든든함이 동시에 갖춰지는 것이 중요함을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텐데요. 보시는 것처럼 해당 제품은 관련된 배려도 부족함이 없는 모습입니다. ▼

사진에서는 따로 꺼내지 않았지만, 이동시 가방의 흔들림을 최소화 하는 허리 및 가슴용 보조 스트랩도 한켠에 포함되어 있어요.

잠금장치는 에브리데이 백팩에서도 봤던 것처럼, 원터치 방식의 자석이 달린 손잡이 형태로 이뤄져 있는데요. 4단 고리로 가방의 용량을 유연하게 늘렸다 줄였다 할 수 있습니다. 본연의 디자인은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말이죠. ▼

픽디자인 에브리데이 메신저백 EDM 15의 내부를 들여다볼까요? 커버 안쪽은 요~렇게 생겼네요. ▼

개인적으로 백팩에서도 유용하게 잘 활용하는 것이 바로 이 녀석의 종이접기 방식 파티션인데요. 메신저백 또한 같은 원리로 활용이 가능한 모습입니다. ▼

이를 적절히 조합하면, 여타 가방에서는 어쩔 수 없이 버려야 하는 공간까지도 이 녀석은 알뜰히 쓸 수 있습니다. 최대한 많이 무언가를 수납해야 하는 상황에서 해당 파티션은 꽤 유용한 쓰임새를 자랑하더군요.

해외 출장을 다니거나 할 때면 여권 등을 넣어 다닐 수 있는 작은 포켓도 안쪽으로 자리하고 있네요. ▼

각종 액세서리 등을 휴대할 수 있는 매쉬 주머니입니다. 곳곳에서 공간을 참 효율적으로 쓰고 있다는 느낌을 안기네요. ▼

앞서 상단 지퍼 가운데 앞쪽의 것이 내부와 연결된다 말씀드렸죠? 이는 커버 즉 잠금장치를 굳이 열지 않고도 내부에 있는 카메라 혹은 렌즈를 꺼낼 때 요긴하게 쓰이는데요. ▼

평소 사진 촬영 빈도가 높은 분들이라면 이 작은 배려 하나가 얼마나 크게 다가오는지 쉽게 이해가 되실 겁니다.

뒤쪽 지퍼를 열면 태블릿PC와 노트북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보이는데요. 아이패드 프로 10.5와 맥북 프로 15인치 모델을 모두 수납하는데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

이처럼 디자인과 기능성, 수납공간 등이 모두 준수하다 할지라도 착용했을 때 혹은 그 과정이 불편하고 번거롭다면 이용자에게 좋은 인상을 주지는 못할 겁니다. 결국 시장에서 평가도 좋지 못할테고요. ▼

에브리데이 메신저백 EDM 15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5cm 두께 어깨 끈의 움직임 뿐만 아니라 그 안정성에도 신경을 쓰고 있는데요. 퀵 핸들로 길이를 손쉽게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부분은, 다양한 연출로 가방을 착용할 때 그 과정을 훨씬 편하게 하여 유용함과 매력을 배가 시킨다 하겠습니다.

이와 같은 특장점 덕분이겠죠. 요즘은 야외 일정에 백팩 보다 메신저백을 좀 더 선호하고 있는데요. 다양한 액세서리와 조합, 장거리 출장 등에서 소감 등 좀 더 구체적인 리뷰는 시간을 두고 써본 뒤 자세히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무래도 상황에 따라 체감되는 것이 다를 수 밖에 없으니 말이죠. ▼

지금까지 에브리데이 메신저백 EDM 15 밝은회색 제품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누군가는 매력은 충분히 공감하지만 거듭 가격이 가장 큰 진입장벽이라 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는 분명 부정할 수 없는 포인트인데요.

구매 당시의 금전적 부담이 크다 할지라도 일반적인 동 카테고리 제품 대비 디자인과 기능성, 수납공간에서 메리트가 있다는 점. 여기에 더해 평생보증 AS가 지원된다는 점에서 어느 정도는 그 단점을 상쇄할 수 있지 않나 생각되네요. 저는 그렇게 위안을 삼았습니다. 애플케어와 같은 서비스를 먹였다 가정하며 말이죠.

해당 제품의 구매, 실 구매자의 후기 등에 대한 정보는 → pnpshop에서 살펴보실 수 있어요.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