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에 쓰임새 더 좋은 거꾸로 자동우산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제가 거주하는 대구 같은 경우에는 하루에도 몇번씩 갑작스럽게 폭우가 쏟아지곤 하는데요. 요즘 같은 시즌에는 ‘우산’이 필수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상당 수의 이들이 예전부터 쓰던 녀석을 그대로 사용하곤 하지만, 그 못지 않게 많은 이들은 새로운 제품을 구하고자 정보를 찾오보곤 하실텐데요.

단순히 색상 등만 살펴보던 과거와 달리 요즘은 기능적인 측면을 눈여겨 보는 분들도 많은 것으로 압니다. 워낙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것들이 많아지다 보니 더더욱 말이죠. 그 대표주자 가운데 하나가 바로 지난해 처음 소개드린 바 있는 거꾸로우산인데요. 그 시리즈 가운데 편의성을 강화한 녀석이 나와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거꾸로 자동우산 레그넷 오토유 후기, 아이디어 편의성 굳

전반적인 외형은 전에 말한 거꾸로우산 레그넷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우산꼭지 즉 ‘캡’ 부분은 여전히 미끄럼을 줄이고 낙뢰에 대한 피해도 방지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

역시나, 겉으로 드러나는 가장 큰 특징은 우산 끝자락이 캡 방향으로 향하고 있는 점이 아닐까 싶네요. 문자 그대로 기존의 것들과 완전히 반대되는 시스템을 갖는건데요. ▼

이런 형태를 가짐으로써 갖는 이점은 꽤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 단연 핵심되는건 비를 머금고 있는 우산 탓에 바닥 등이 또 다른 물 피해를 겪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 자동차에 우산을 둘 때를 생각해보시면 얼추 어떤 의미인지 쉽게 짐작이 되실 겁니다. ▼

여담이지만, 일상에서 경험하는 불편함이 여럿 사라지다 보니 이 녀석을 쓰는 내내 만족감은 꽤 크더군요 ^^

바람을 동반한 강한 빗 속에서 약한 우산 때문에 피해를 겪어 본 분 적지 않을 겁니다. 레그넷 오토유는 차단막을 2중으로 처리해 이런 불편함도 최소화 하고 있어요. ▼

이쯤해서, ‘근데 예전에 레그넷도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있던거 같은데 뭐가 달라진거지?’하고 생각하는 분들 계실 겁니다. 글을 시작하며 해당 모델을 두고 ‘편의성’이 강화되었다 말씀드렸죠? ▼

네이밍에서도 알 수 있듯, 이는 버튼을 눌러 원터치로 우산을 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아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종전의 것은 버튼을 누르고 직접 펴야 했는데요. 좀 더 간편하게 활용이 가능해졌다 하겠네요.

하나 더, 오토디(AutoD) 모델도 있는걸로 아는데 어떤 차이가 있는건지 궁금한 분들 계실 겁니다. 핸들이 U자형으로 제작된 것이 다른 부분인데요. 덕분에 손에 쥐는 느낌이 좀 더 좋다 하겠습니다.

장대 같이 쏟아지는 빗 속에서 우산은 그 기능도 중요하지만, 디자인적 측면도 결코 무시할 수는 없죠? 거꾸로 자동우산 오토유(AutoU)는 이런 대목에서도 타 제품들에 뒤지지 않는 모습을 갖습니다. 색상도 다양하고요. ▼

지금까지 거꾸로 자동우산 레그넷 오토유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본문에서 말한 것처럼 일상 곳곳에서 해당 제품이 담고 있는 아이디어가 유용하게 다가오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는데요. 종전 모델 보다 편의성도 더해 그 활용성은 더 좋아지지 않았나 판단되네요. 지난 제품에서 단점으로 지적한 부분이 개선되었다는 사실에 개인적으로는 만족도가 더 높네요.

해당 제품에 대한 정보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었길 바래요. 이 녀석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정보는 → 민팅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소나 2017.07.05 08:26 신고

    저두 레그넷 레귤로 쓰는데 나쁘지 않은 느낌입니다. 그나저나 이 글은 제휴받은 글인지 아닌지 궁금하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