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돋보이는 새로운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플러스 프리

블루투스 기반의 헤드셋을 고민하는 분들이라면 아마 한번쯤 들어보셨을 법한 시리즈가 아닐까 싶습니다. 단순히 본연의 성능을 업그레이드 하는데 그치는게 아니라 새로운 아이디어를 반영해가며 또 다른 타켓을 만들고, 이에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거듭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LG 톤플러스.

또 다른 아이디어 돋보이는 신제품이 등장하면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데요. 이 녀석은 종전의 것들과 비교했을 때 단연 그 매력이 돋보이는 제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디자인, 성능, 차별화된 가치 등까지 따졌을 때 더더욱 말이죠.

HBS-F110 모델명을 갖는 ‘LG 톤플러스 프리’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과연 이 제품이 어떤 특징과 차별화 된 포인트를 갖는지 지금부터 그 면면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LG 톤플러스 프리 첫인상, 에어팟과 넥밴드의 결합?

CES 2017 등을 통해 이미 어느 정도 정보를 접해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좀 더 극적인 효과(?)를 위해 개봉기 성격의 내용은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래 보이는 것이 바로 LG 톤플러스 프리인데요. 그냥 봐서는 여지껏 봐온 녀석과 비교했을 때 별다른 차이점이 보이지 않습니다. ▼

다시 말해, 시리즈 특유의 넥밴드 스타일을 고스란히 잘 담아내고 있는데요. 그런데, 겉면을 찬찬히 훑어보면 지금까지 녀석들과는 어딘가 다른 구석이 하나하나 눈에 들어오실 겁니다. ▼

종전의 모델들은 넥밴드 형태로 된 외관에 음악 재생 등에 필요한 버튼들을 여럿 품고 있었는데요. 하지만 이번 것은 아무리 봐도 관련된 조작부가 눈에 띄지 않습니다. 이어버드 부분 언저리로 PUSH 버튼이 보이긴 하지만… ▼

아! 그렇다는건, 혹시 물리 조작부를 제거하면서 ‘프리’라는 네이밍을 붙인걸까요? ^^;;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매력, 그 답은 앞서 잠깐 언급한 이어버드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

위에서 말했던 푸시 버튼을 누르면 보시는 것처럼 완전히 무선으로 처리된 이어버드가 넥밴드에서 분리되는데요. 다소 거추장스러울 수 있는 선을 완벽히 제거함으로써 또 다른 경험을 안겨주는 것이 이 모델의 특징입니다. ▼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완전한 코드프리를 표방한 이어버드는 단독으로도 활용이 가능합니다. LG전자에 따르면 최대 3시간 정도 배터리가 유지된다고 하는데요. 넥밴드에 이어버드를 끼워 보관하는 것은 물론 충전까지 할 수 있습니다. ▼

참고로, 넥밴드와 결합했을 때는 최대 7.2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하네요. 덧붙여 대기시간은 단독의 경우 최대 82시간, 넥밴드 결합시 최대 196시간입니다. 아직까지 관련된 부분을 직접 테스트 해 보진 못한지라 소개되는 내용을 그대로 전달드려요. ▼

별매이긴 하지만, LG 톤플러스 프리에는 또 다른 흥미로운 액세서리도 붙습니다. 전용 충전 크래들이 그것인데요. ▼

굳이 넥밴드 형태로 휴대해 다니기 싫다 하는 분들은 이처럼 크래들이 이어버드만 넣어서 다니며 활용해도 무방할 듯 싶네요. 마치 애플 에어팟처럼 말이죠.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며 피부에 뭔가가 더 닿는게 꺼려지는 이들에게는 좀 더 나은 선택지가 될 듯 합니다. ▼

혹시 별도로 구매해야 하는 점이 부담이다 하는 분들은, 추후에는 어쩔 수 없을테지만 오는 6월 30일까지는 출시 기념으로 제품을 등록한 이에게 무상으로 이를 증정한다고 하니 꼭 챙겨두는 것이 좋겠네요.

스마트폰과 페어링 하는 과정은 굳이 설명드리지 않아도 되겠죠? 패키지에 포함된 설명서에도 상세히 풀이되어 있으니 모르는 분들은 이를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겁니다. ▼

끝으로, LG 톤플러스 프리를 좀 더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전용 앱을 설치해서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사용자 가이드를 통해 그 조작법을 익히는 것은 기본이고, 무선 제품인 만큼 분실에 대한 우려가 앞설 수 밖에 없는데 마지막 연결 위치 정보를 확인할 수도 있어 꼭 함께 조합해 쓰시는 것이 권장된다 하겠습니다. 단, iOS 경우에는 연동되는 맵이 다소 아쉬움을 남기네요. ▼

지금까지 LG전자가 출시한 새로운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프리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거추장스러움을 걷어낸 완전한 무선, 쓰임새를 높여주는 넥밴드와 조합 등이 흥미롭게 다가오는 녀석이었는데요. 그 음질 등 청음감에 대한 이야기는 차후 다른 글에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