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성은 기본, 본연의 성능까지 충족한 소니 a6500

최근 블로그를 통해 소니 미러리스카메라 A6500에 대한 이야기를 꾸준히 풀어가고 있습니다. 꾸준히 관심갖고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지금까지는 대체로 기능을 위주로 이 녀석에 대한 소개를 드렸는데요.

본문에서는 글 보다는 사진을 중심으로 즉 근 한달 가까이 이 녀석을 휴대하고 다니며 곳곳을 찍은 결과물 일부를 전해드리려 합니다. 긴 말 필요없이 바로 시작해 보도록 하죠.

미러리스카메라 A6500, 핫플 팔공산 핸즈커피 담다

DSLR이 아닌 미러리스 카메라를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단연 ‘휴대성’이 아닐까 싶습니다. 관련된 측면에서 봤을 때 해당 모델은 인근으로 나들이는 물론 장거리 여행, 곳곳으로 출사에서 꽤 유용한 쓰임새를 자랑하더군요. ▼

사진 속에 드러나는 부피만 보더라도 쉽게 이를 짐작하실 수 있을 겁니다.

수 차례 강조했던 부분이기도 한데, a6500의 터치 LCD는 단순히 스크린을 보며 촬영을 한다는 것에 그치는게 아니라 이 녀석 특유의 재주죠. 뷰파인더를 보는 중에도 터치 앤 드래그로 AF를 조정할 수 있다는 점이 꽤나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모습이었습니다. ▼

샘플 사진 위주로 이야기를 한다 하고서는 다른 말이 많았네요 ^^;; 아래는 소니 a6500을 들고 팔공산 송림사를 훑어본 장면입니다. ▼

참고로, 첨부한 이미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을텐데요. 모든 샘플은 16-50 번들렌즈를 조합한 것입니다.

위 결과물이 야외에서의 것을 중심으로 담았다면, 이번에는 실내에서 어떤 수준을 갖는지 가늠할 수 있는 샘플들인데요. 최근 인근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는 팔공산 핸즈커피를 다녀오며 담아 본 것입니다. ▼

채광이 나쁘지 않아 완전히 어둑한 실내와는 다소 거리가 먼 조건이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실내에서 부족함 없는 촬영을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여담이지만, 업무를 위해 종종 인근을 지나곤 하는데 꽤 괜찮은 카페를 찾은 듯 해서 기분이 좋네요 ^^;;

어둠이 짙게 내린 야간의 풍경도 담아보았습니다. 일반적인 야경샷과는 차이가 있지만 내장된 플래시 덕분에 자체적으로 다양한 표현이 가능한 점이 인상적이더군요. ▼

지금까지 소니 미러리스카메라 A6500으로 촬영한 샘플들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이전에도 말씀드린 것처럼 저 같은 경우 이 녀석의 전작들을 경험해 본지라 어느 정도는 그 수준이랄까 만족감을 가질만한 포인트를 알고 있었다 할 수 있는데요.

이런 사전 경험이 전혀 없더라도, 미러리스 카메라를 고민하는 분들에게 해당 모델은 충분히 만족감을 안길만한 제품이 아닌가 판단됩니다. 빠른 AF나 연사, 동체추적 등이 필요한 분들이라면 더더욱 말이죠.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