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새제품도 배터리 폭발, 악재 거듭되나

삼성전자가 야심차게 선보인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은 얼마전 배터리 폭발 이슈로 한바탕 곤욕을 치룬 바 있습니다. 문제가 있는 초창기 모델을 모두 교체하는 것으로 어느 정도 일단락을 맺는가 싶었던 관련 사건에 또 한번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소식이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CNN 등 일부 외신은 중국에서 발생한 관련 사고에 대해 보도를 했는데요. 안전한 제품으로 확인되어 출고된 갤럭시노트7이 종전처럼 배터리 폭발을 일으켰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특히 더 눈길을 끄는건, 삼성전자가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한 삼성SDI 배터리 대신 해당 모델에는 리콜용 새 단말기에 들어간 ATL 배터리가 적용되어 있다는 사실인데요. 안전한 갤노트7을 구분하는 방법으로 알려진 단말 패키지 박스의 검정 마크가 들어간 인증 사진도 제시되어 있어, 최근 갤럭시노트7을 교체한 이들을 더 불안케 하는 모습입니다.

관련 소식이 접한 이들 가운데는 과거 IT조선 등에서 언급한 것처럼, 화재 원인이 ‘배터리’가 아닐 수도 있는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이도 보이고 있네요.

전해지는 바에 따라면, 삼성전자는 현재 해당 문제를 접하고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그 발표를 기다려봐야겠지만 한동안 해당 모델에 대한 불안감은 지울 수 없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만약 이번 폭발이 사용자의 과실 없이 정말 안전하다 판명된 기기가 폭발한 것이라면, 중국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꽤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네요.


 Source CNN


신고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1. BlogIcon 베짱이 2016.10.02 03:50 신고

    배터리문제로 언론플레이하면서 리콜에 따른 비용을 배터리납품업체에게 부담을 주고 삼성은 강건너불구경하려는 정치적 계산이 들어갔던 것이네요

    삼성같은 대기업이 발빠르게 대처하고 소통을 강조하며 언플한걸 보고 내심 더큰걸 감추기위한 거라 생각은 했지만.. ㅋㅋ

    역시나였군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